강원도 토양오염 조사, 全 지점 기준 이내 ‘안전’ 판정
강원도 토양오염 조사, 全 지점 기준 이내 ‘안전’ 판정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1.31 14: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주환경청 2019년 토양측정망 운영결과 공개
올해 강원·충북 11개 시·군 132개 지점 조사 추진
원주지방환경청은 올해도 3월부터 관내 132개 지점에 대한 토양시료채취를 기점으로 ‘2020년도 토양측정망 운영’을 시작해 1년간 운영결과를 내년 1월에 공개할 방침이다. (송철호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원주지방환경청은 올해도 3월부터 관내 132개 지점에 대한 토양시료채취를 기점으로 ‘2020년도 토양측정망 운영’을 시작해 1년간 운영결과를 내년 1월에 공개할 방침이다. (송철호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은 31일 공개한 ‘2019년도 토양측정망 운영’ 자료에서 강원지역 토양오염도가 조사대상 133개 전 지점에서 토양오염우려기준 미만으로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원주지방환경청에 따르면, 2019년도 운영결과 중금속 8종은 토양오염우려기준 대비 0~30% 수준이며 유기인화합물, 폴리클로리네이티드비페닐(PCB), 시안(CN), 벤젠·톨루엔·에틸벤젠·크실렌(BTEX) 등 유해물질은 전 지점에서 검출되지 않아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는 것.

토양측정망은 전국적인 토양오염 추세를 파악해 토양오염예방 등 토양보전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운영하고 있다. 원주지방환경청은 전국 2000개 토양측정망 지점 중 강원·충북 23개 시·군 내 265개 지점 조사를 담당하며 홀수년에는 133개 지점(강원), 짝수년에는 132개 지점(강원·충북)에 대해 지목별로 토양오염물질 11~22개 항목을 연 1회 분석하고 있다.

원주지방환경청은 올해도 3월부터 관내 132개 지점에 대한 토양시료채취를 기점으로 ‘2020년도 토양측정망 운영’을 시작해 1년간 운영결과를 내년 1월에 공개할 방침이다. 또한 지역주민 환경서비스 제공을 위해 관내 주요 도시공원 내 토양 안전성을 조사하는 연구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토양측정망 운영결과는 ‘토양지하수정보시스템’과 ‘원주지방환경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