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수계 수질 오염원 특별단속...43개 업소·46건 위반행위 적발
낙동강수계 수질 오염원 특별단속...43개 업소·46건 위반행위 적발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7.11 12: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 보 상류 폐수배출업소·가축분뇨 재활용업소 등 77개소 점검
사업장 일반폐기물(폐합성수지류)을 사업장 임의의 장소에 불법 야적하고 있는 장면(우천시 침출수 유출 우려) (사진 환경부 제공)
사업장 일반폐기물(폐합성수지류)을 사업장 임의의 장소에 불법 야적하고 있는 장면(우천시 침출수 유출 우려) (사진 환경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는 낙동강수계 녹조 등 수질오염 저감을 위해 4개 보(강정고령·달성·합천창녕·창녕함안보) 상류 폐수배출업소, 가축분뇨 재활용업소, 하·폐수종말처리시설 등 77개소를 지난달 10일부터 14일까지 단속한 결과, 43개소 46건의 위반행위를 적발(위반율 55.8%)했다고 11일 밝혔다.

단속대상은 상류 수질오염원 중 오염기여도가 큰 악성 폐수배출업소(도금·제지 등), 가축분뇨 재활용업소, 사업 규모가 큰 비점오염 저감시설 설치신고 사업장 등을 중점 대상으로 선정해 방지시설 정상가동·가축분뇨 외부유출·폐기물 적정보관 여부 등을 점검했다.

이번 특별단속에서 나타난 주요 위반사례는 가축분뇨를 수거해 퇴비·액비로 재활용하는 6개 업소의 경우 운영 중인 퇴비화시설 및 보관시설에서 가축분뇨가 외부로 유출됐다. 수거해온 가축분뇨는 처리시설 및 보관시설 등에서 흘러나오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사업장 일반폐기물 등을 배출하는 14개 업소는 사업장에서 발생되는 폐기물(폐합성수지류 등)을 사업장 내 임의의 장소에 불법 야적해 우천시 침출수가 외부로 유출될 수 있게 하는 등 폐기물 보관기준을 위반했다. 사업장 발생 폐기물은 벽면과 지붕을 갖춘 보관 장소에 적정 보관해야 한다.

비점오염 저감시설을 설치한 6개 업소에서는 저감시설인 저류조의 용량 부족, 유입·유출 관측(모니터링) 미실시 등 비점오염 저감시설 관리·운영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사업장 및 공공하·폐수처리시설에서 오염물질이 처리된 최종방류수를 시료 채취해 배출허용기준 준수여부를 확인한 결과 폐수종말처리시설 1개소가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했다.

환경부는 이번 특별단속에서 적발된 43개 업소에 대해 지난달 관할 지자체에 행정처분과 과태료를 처분토록 요청했고, 이중 위반 행위가 엄중한 7개 업소는 환경부 소속 낙동강유역 환경청 및 대구지방환경청에서 수사 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류필무 환경부 환경조사담당관은 “앞으로도 4대강 유역의 수질오염 저감을 위해 오염물질 불법배출 등 각종 수질오염행위에 대해 지속적인 예방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ong@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