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산업단지, 전기자동차 클러스터 조성에 박차
새만금 산업단지, 전기자동차 클러스터 조성에 박차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1.13 13: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개발청사 전경(새만금개발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새만금개발청사 전경(새만금개발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전기차 완성업체가 새만금 산업단지에 속속 입주함에 따라 새만금 전기차 클러스터(협력지구) 조성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새만금개발청은 10일 에스앤케이모터스㈜, 에디슨모터스㈜, ㈜대창모터스 등 전기자동차 제조기업 3개사와 새만금 산업단지 입주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새만금에 대규모 투자를 계획하고 있는 에스앤케이모터스㈜는 송과자동차(중국) 및 태산하이테크㈜와 협력해 전기 완성차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순차적인 사업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새만금산업단지 1공구 8만9967㎡에 151억 원을 투자해 전기자동차 제조공장을 건설, 56명을 고용하고 전기트럭·소형 전기승용차 등을 생산할 예정이다.

친환경 전기버스 제조기업인 에디슨모터스㈜는 탄소복합소재 및 스마트배터리 개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해 100여 대의 친환경 버스를 공급한 전기버스 사업 선도 기업으로 새만금산업단지 1공구 9만9174㎡에 282억 원을 투자한다. 에디슨모터스㈜는 전기버스 등을 생산하고 83명을 고용할 예정이다.

탑승·배달용 초소형 전기차 선도 주자인 ㈜대창모터는 한국야쿠르트 전동카트 ‘코코(COCO)’와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DANIGO)’로 유명한 기업이다. 대창모터스는 새만금산업단지 1공구 5만㎡에 150억원을 투자, 초소형 전기차 등을 생산하며 80명을 고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새만금개발청은 지난해 10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체결한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에 발맞춘 새만금 전기차 클러스터 구축을 위해 관련 기업을 집중적으로 유치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지금까지 ㈜엠피에스코리아, ㈜코스텍, 나노스㈜, ㈜이삭특장차 등 전기차 업체 4개사가 새만금 산업단지 입주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지난해 11월 새만금 산업단지 1공구가 ‘친환경 자동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는 등 투자여건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다. 올해도 국내외 관련 업체의 투자가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기차 제조기업의 새만금 산업단지 입주 증가로 새만금이 국내 최대 친환경 전기차 생산 거점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은 “올해를 새만금 전기차 클러스터 조성의 원년으로 여기고 이번 입주계약을 체결한 기업들이 공장건설에 차질이 없도록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함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전기차 기업에 대한 추가 유치에도 더욱 힘써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전기자동차 제조기업(3개사) 입주 위치도(새만금개발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전기자동차 제조기업(3개사) 입주 위치도(새만금개발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