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기차, 기술력과 EU 환경 규제로 전기차 수출 2배 '껑충'
현기차, 기술력과 EU 환경 규제로 전기차 수출 2배 '껑충'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1.03 15: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수출 128.1%, 친환경차 15.8% 증가
수출 증가 요인…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EU CO2 규제
현기차, 올해 친환경차 수출 두 자릿수 증가세 기대
 
현대기아자동차 본사(현대자동차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현대기아자동차 본사(현대자동차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미래의 먹거리’로 표현되는 전기차 등 친환경차의 수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기아자동차(이하 현기차)는 지난해 전기차 수출이 전년 대비 2배 이상 급증했다고 3일 밝혔다. 전기차를 포함한 전체 친환경 수출도 두 자릿수 이상 늘어났다.

현기차에 따르면 지난해 전기차 수출 물량(국내 생산, 도매 기준)은 전년(2만7798대) 대비 128.1% 증가한 6만 3414대를 기록했다. 양사의 전기차 수출은 지난 2016년 9255대에서 2017년 1만 4799대, 2018년 2만 7798대로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전기차 수출이 크게 늘어나면서 전체적인 친환경차 수출도 확대됐다. 지난해 현기차의 친환경차 수출 대수는 전년(19만5684대) 대비 15.8% 늘어난 22만 6581대를 기록했다. 친환경차 수출도 2016년 7만 6432대, 2017년 17만 1892대, 2018년 19만 5684대로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기아차는 지난해 1분기 쏘울 EV 신차를 세계 시장에 처음 선보였으며 현대차는 코나 하이브리드를 2분기에 새롭게 수출 차종으로 투입했다.

현대차의 친환경차 수출 차종은 △하이브리드(HEV)로는 아이오닉, 쏘나타, 코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로는 아이오닉, 쏘나타 △전기차(EV)로는 아이오닉, 코나 △수소전기차(FCEV)로는 넥쏘 등이 있다.

기아차의 친환경차 수출 차종은 △하이브리드(HEV)로는 니로, K5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로는 니로, K5 △전기차(EV)로는 니로, 쏘울 등이다.

국산 친환경차 수출 확대에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도 한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독일 유명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모토&슈포트는 지난해 넥쏘와 코나 일렉트릭을 거론하며 한국의 수소차·전기차 기술력이 독일차 보다 앞선다는 평가를 내놓기도 했다.

기아차 쏘울 EV는 독일 자동차 잡지 '아우토 자이퉁'의 소형 전기차 평가에서 BMW와 닛산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으며 아이오닉 일렉트릭 역시 미국의 2019년형 모델들 가운데 공인 연비(전비)가 가장 뛰어난 것으로 평가돼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와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의 파워트레인은 2018년 말 '세계 10대 엔진'에 선정되기도 했다.

세계 각국의 환경 규제 강화도 친환경차 수출 증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실제 유럽은 내년까지 연간 개별 기업 평균 이산화탄소(CO2) 배출량 규제를 기존 130g/km에서 95g/km로 약 27% 강화한다. CO2가 1g 초과 시 대당 95유로의 페널티가 부과된다.   

세계적 추세에 따라 현기차는 올해에도 전기차를 비롯한 친환경차 수출이 두 자릿수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형 SUV 차급에서도 친환경차가 최초로 출시되는 등 차종 확대도 이뤄질 전망이다.

현기차 관계자는 “국산 친환경차 경쟁력이 세계 곳곳에서 인정받고 있다”면서 “2020년에도 유럽 및 북미권역을 중심으로 수출이 큰 폭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