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취약계층에 난방텐트 1000가구에 지원
서울시, 취약계층에 난방텐트 1000가구에 지원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11.07 17: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두젠, “기업의 사회적 책임 다하고자 500개 무상 지원”
(CI 서울시) 2019.11.07/그린포스트코리아
(BI 서울시) 2019.11.07/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서울시가 겨울철 에너지 취약계층의 난방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저소득층 가정 1000가구에 체온만으로 바깥 온도와 5도 이상의 보온효과를 낼 수 있는 난방텐트를 지원 사업을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지원사업은 난방텐트 제조업체 ㈜아이두젠에서 2000만 원 상당의 텐트 500개를 지원하며, 서울 시민들의 후원금으로 이뤄진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을 통해 500개를 추가 구매해 총 1000개를 에너지 취약계층에 지원하게 된다.

아이두젠 관계자는 “에너지 취약계층이 건강하게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하는 마음에서 기부에 참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상훈 서울시 환경정책과장은 “작년에 이어 올겨울도 에너지 취약계층을 위해 난방 텐트를 기부한 아이두젠에 감사드린다”면서 “우리 사회의 소외계층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더 많은 기업과 시민들이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에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은 홈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에너지 취약계층을 후원할 수 있으며, 일시·정기 기부, 2000원 문자기부 등 후원 방법을 선택할 수 있다. 올해 9월 기준 시민·기업 등 2000여 명이 참여해 11억 8000만 원을 모금했으며, 에너지 취약계층 6만 7000가구에 지원한 바 있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