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한강수질개선 ‘저류조’ 설치...상부 체육공원 조성
서울에 한강수질개선 ‘저류조’ 설치...상부 체육공원 조성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1.18 17: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양평1유수지에 강우시 총 4만6천톤 하수저장 ‘저류조’ 설치
생활체육공원, 지역명소화 기대...탈취시설 설치로 악취 저감 효과
CSOs 저류조 상부에 주민친화공간인 체육공원이 조성됐다. (사진 서울시 제공)
CSOs 저류조 상부에 주민친화공간인 체육공원이 조성됐다. (사진 서울시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서울시가 영등포구 양평1유수지 지하에 강우시 미처 정화되지 못한 고농도 하수(빗물+오수)를 가둬두는 4만6000㎥(톤) 규모 ‘합류식 하수관거 월류수(CSOs, Combined Sewer Overflows) 저류조’를 설치하고 유휴공간이었던 상부는 주민친화공간인 체육공원으로 조성했다고 18일 밝혔다.

서울시는 2013년 양평1 빗물펌프장에 CSOs 저류조 설치를 검토하고 2014년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기본 및 실시설계, 경제성 검토 등을 거쳐 2016년 12월 공사를 착공한 바 있다. CSOs 저류조가 설치되면 비가 많이 내릴 때에도 하수를 깨끗하게 정화한 후 한강으로 방류할 수 있어 한강 수질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 관계자는 “강우시 하수관로‧물재생센터 처리용량을 넘어 정화되지 못하고 하천으로 직접 유입됐던 초기 우수와 오수를 저류조에 가뒀다 비가 그치면 물재생센터를 통해 처리한 후 방류하게 된다”며 “기존에는 정화되지 못한 오염된 하수가 안양천과 한강에 그대로 흘러 수질 저하에 영향을 미쳤던 것이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가 영등포구 양평1유수지 지하에 ‘합류식 하수관거 월류수(CSOs, Combined Sewer Overflows) 저류조’를 설치했다. (사진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영등포구 양평1유수지 지하에 ‘합류식 하수관거 월류수(CSOs, Combined Sewer Overflows) 저류조’를 설치했다. (사진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이번 양평1유수지를 시작으로 2024년까지 단계적으로 총 23만6000톤 규모의 9개 CSOs 저류조를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연구용역 결과(2014년) CSOs가 서울시 전체 수질오염물질 배출량의 약 68%를 차지하고 있어 수질환경 개선을 위해서는 CSOs 저감이 절실한 실정이다.

또한 CSOs 저류조는 2013년부터 시행되고 있는 서울시 수질오염총량관리제 목표수질 달성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수질개선이 이뤄지면 플랑크톤이 번식해 수질이 오염되는 부영양화(富營養化)를 예방할 수 있다.

이밖에 양평1유수지 지하에는 악취를 제거하는 탈취시설, 설비동도 함께 설치됐다. 특히 상부공간에 조성된 생활체육공원은 야외학습장으로 활용될 계획으로, 다목적 열린광장, 배드민턴장, 족구장, 농구장 등의 시설이 들어섰다. 서울시는 이 시설이 기존 시설인 생태 학습데크, 관찰데크 등 주민친화공간과 함께 지역주민들이 건강한 여가활동과 휴식을 즐길 수 있는 지역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제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양평1 유수지에 유입되는 초기 오염 월류수의 효율적인 관리로 안양천 및 한강 수질이 향상되는 등 지역환경이 개선될 것”이라며 “유수지 상부 유휴공간에는 주민 친화공간을 조성해 주민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사회 발전에도 이바지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