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부유식 태양광설비로 에너지빈곤층 지원 협약
인천시, 부유식 태양광설비로 에너지빈곤층 지원 협약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10.30 15: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0kW급 설비로 소형선박 연료대체…매년 2천만원씩 10년간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인천시가 태양광발전설비 구축을 통해 에너지빈곤층을 지원한다. 인천시는 인천지방해양수산청, 인천항만공사, 한국남동발전, 한국지역난방공사가 30일 인천시청에서 이같은 내용의 사회공헌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인천시는 내항 도수로 해수면에 400kW급 해양부유식 태양광발전설비를 구축한다. 항만 내 정박 중인 소형선박이 사용하는 경유를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하고, 잉여전력은 에너지저장장치(ESS)에 저장하는 등 ESS 촉진요금제, 전력 절감비용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기 위해서다.

태양광발전을 통한 에너지 절감비용은 인천항만공사 주관 하에 2020년부터 매년 2000만원씩 10년간 총 2억원이 에너지 빈곤층에 지원될 예정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해양에너지 신산업은 환경적 측면 외에도 차세대 국가 미래 산업으로, 인천시는 친환경 미래 선박시대를 선도해 맑고 깨끗한 도시환경 개선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asy@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