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난징시에 ‘한·중 대기환경 산업기술’ 모인다
중국 난징시에 ‘한·중 대기환경 산업기술’ 모인다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0.10 14: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신 환경기술 및 동향 공유 위한 환경기술 전시회 개최
국내 환경기업 중국 진출과 중국발 미세먼지 저감 기여 토론회 진행
이번 행사는 2011년에 시작, 올해로 9회를 맞이하는 ‘2019 국제 생태환경 신기술대회’와 연계해 열린다. 사진은 국제 생태환경신기술대회 모습.
이번 행사는 2011년에 시작, 올해로 9회를 맞이하는 ‘2019 국제 생태환경 신기술대회’와 연계해 열린다. 사진은 국제 생태환경신기술대회 모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는 한국 대기환경산업기술의 국제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11일부터 2일간 중국 난징시 국제엑스포센터에서 ‘한·중 대기환경 산업기술 박람회’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2011년에 시작, 올해로 9회를 맞이하는 ‘2019 국제 생태환경 신기술대회’와 연계해 열린다. 세계 각국 환경 관리 기구, 연구기관, 10여개국 210개 기업 관계자 등 2만여명이 참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 이번 행사에서 대기환경산업 관련 12개 업체(대양이엔아이, 우양이엔지, 이엠코, 동일씨앤이, 세라컴, 에이스테크, 엔바이온, 수국, 이앤이, 이레화학상사, 이큐브랩, 조이첨단소재)가 참여해 질소산화물 제거 기술, 전기 집진기 등 최신 대기환경 기술 및 제품들을 전시한다. 전시 외에 이들 업체들의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한 1:1 사업 면담도 열린다.

이밖에 한-중 대기환경과 관련해 양국 정책 및 국제적 협력 방안을 도출하기 위한 ‘2019 한-중 대기정책 및 기술협력 토론회’가 11일 오후 난징 국제엑스포센터에서 개최된다. 이번 토론회는 한국과 중국 정부, 기업 및 학계 전문가들이 참가해 양국간 환경정책과 환경산업기술 협력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김동구 환경부 환경경제정책관은 “이번 박람회와 토론회를 통해 우리나라의 우수한 대기 환경산업기술들을 전 세계에 알릴 것”이라며 “이를 통해 국내 환경기업의 성장과 해외 진출을 모색하고 미세먼지 등 환경오염 문제를 해결하는 데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