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환경시장 진출 활짝...184억달러 수주상담
해외 환경시장 진출 활짝...184억달러 수주상담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9.16 13: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글로벌 그린 허브 코리아’ 17일 서울 인터컨티넨탈호텔서 개최
해외 유망 환경·에너지 분야 38개국 91개 발주처 초청
이번 행사는 환경과 에너지 분야의 국제 협력사업을 발굴하고 국내 환경기업들의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송철호 기자)
이번 행사에는 환경과 에너지 분야의 국제 협력사업을 발굴하고 국내 환경기업들의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송철호 기자)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함께 ‘2019 글로벌 그린 허브 코리아’를 17일부터 3일간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에서는 상·하수도, 재생에너지, 자원순환, 대기 등 다양한 환경 분야의 사업 상담회가 열리며 해외 수주가 유망한 38개국 91개 발주처가 참여한다. 한국에서는 우수 환경기술을 보유한 강소 중소기업 250개사 400명이 참여하며 수주 상담 규모는 184억 달러에 이른다.

이번 행사에는 환경과 에너지 분야의 국제 협력사업을 발굴하고 국내 환경기업들의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국제 환경·에너지 토론회’는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환경·에너지 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열리며 녹색기후기금(GCF), 피포지(P4G, 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Global Goals 2030) 등 여러 국제기구의 고위급 관계자들이 환경·에너지정책과 기술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특히 환경부는 17일 오전 행사장 내에서 드미트리 마트세비치 벨라루스 경제부 차관과 환경협력회의를 갖고 양국간 환경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 벨라루스 민스크지역 폐기물관리 개선 종합계획 추진, 생활폐기물 처리시설 건설 등 구체적인 환경협력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이밖에 국내 환경기업들을 대상으로 열리는 ‘해외 환경 계획 설명회’에서는 해외 발주처가 직접 해당국의 환경사업계획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제공하며, 이를 바탕으로 해외 발주처와 국내 기업간 1대1 맞춤형 환경사업 상담회도 열린다.

또한 올해 행사에서는 신남방, 신북방 등 환경산업 진출 잠재력이 높은 국가들과 수자원관리 및 해수담수화 사업에 관심이 많은 국가들까지 초청대상을 확대해 보다 구체적인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박천규 환경부 차관은 “해외 유망 발주처를 초청해 토론회, 1대1 사업 상담회, 해외 사업 설명회 등을 통해 실질적인 해외 수주 확대와 국내 환경기업의 혁신성장 기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