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ASEAN 에너지회의서 ‘신재생’ 강조
산업부, ASEAN 에너지회의서 ‘신재생’ 강조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09.05 10: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 참석
산업통상자원부는 5일 태국 방콕에서 개최된 ASEAN+3(한·중·일) 에너지장관회의와 동아시아(EAS, East Asia Summit) 에너지장관회의에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이 참석했다. 사진은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이 3일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된 에너지대전 개막식에 참석해 축사하는 모습. (안선용 기자) 2019.9.5/그린포스트코리아
산업통상자원부는 5일 태국 방콕에서 개최된 ASEAN+3(한·중·일) 에너지장관회의와 동아시아(EAS, East Asia Summit) 에너지장관회의에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이 참석했다. 사진은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이 3일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된 에너지대전 개막식에 참석해 축사하는 모습. (안선용 기자) 2019.9.5/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5일 태국 방콕에서 개최된 ASEAN+3(한·중·일) 에너지장관회의와 동아시아(EAS, East Asia Summit) 에너지장관회의에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이 참석해 신재생, 수소경제 등 에너지전환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날 주 실장은 ASEAN+3와 연계한 EAS 에너지장관 회의에서 신재생, 수소경제, 에너지효율 등을 통한 에너지전환이 지속가능한 경제발전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필수 요소임을 강조했다.

실례로는 브루나이와 공동의장국으로 있는 RAPG 분과 성과로 추진 중인 아세안 지역 맞춤형의 태양광+에너지저장장치 모델 개발과 풍력기술 타당성 조사사업 계획을 소개했다.

또 ‘온실가스감축 협력’ 사업 일환으로 미얀마와 라오스에서 진행 중인 한국형 에너지 효율등급 인증사업과 캄보디아 카본프리 아일랜드 사업현황을 회원국과 공유하기로 했다.

최근 에너지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베트남을 대상으로 에너지 안전관리 법령체계에 대한 컨설팅, 에너지 설비 안전진단 등의 한국형 에너지안전관리 시스템 구축사업의 성과도 공유하고, 더 많은 ASEAN 회원국 참여를 촉구하기로 했다.

특히 산업부는 인도네시아 에너지광물자원부 차관과의 면담을 통해 인도네시아 에너지 인프라 확충, 인도네시아에 적합한 마이크로 그리드 모델 개발 등 양국간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같은 계획은 내년 개최 예정인 한-인니 에너지포럼에서 구체화될 전망이다.

asy@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