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권 위협 청송 면봉산 풍력발전 결사반대"
"생존권 위협 청송 면봉산 풍력발전 결사반대"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10.10 16: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력저지대책위 10일 국회앞서 집회...지역주민 등 200여명 참가
무분별한 풍력저지 범주민대책위원회는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육상풍력활성화방안 철회와 청송 면봉산 풍력저지’를 위한 집회를 가졌다. (안선용 기자)
무분별한 풍력저지 범주민대책위원회는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육상풍력활성화방안 철회와 청송 면봉산 풍력저지’를 위한 집회를 가졌다. (안선용 기자)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경북 청송 면봉산의 풍력발전 저지를 위한 움직임이 거세다. '무분별한 풍력저지 범주민대책위원회'는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지역주민 등 2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육상풍력활성화방안 철회와 청송 면봉산 풍력저지’를 위한 집회를 가졌다.

이들은 “청송의 막대한 산림과 생태계를 훼손하고 소음, 저주파 피해 등 지역주민들의 생존권과 재산권을 위협하는 풍력단지 조성사업이 독단적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행정담당자나 풍력회사가 우리 목소리에 귀 기울지 않고, 삶의 권리를 짓밟으며 풍력조성사업을 강행하는 것은 자연과 지역주민에 대한 폭력”이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유네스코 세계 지질공원에 등재된 청정 청송의 자연을 파괴하는 풍력단지 조성사업의 중단 △각종 불법과 비리로 얼룩진 풍력단지 조성 인허가 취소 △금호산업의 청송 면봉산 풍력발전사업 계약의 전면 백지화 등을 촉구했다.

남명재 청송 면봉산 풍력저지 연합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청송 면봉산은 담비의 국내 최대 서식지로 환경적으로 중요한 가치가 있는 지역”이라며 “더욱이 풍력발전 조성지역은 토심이 얕고, 지층도 응회암 등 경도가 약한 연암으로 구성돼 풍력발전기 설치시 발파작업에 따른 산사태까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현재 면봉산에는 10기의 풍력발전기 설치가 허가된 상태로, 시공업체가 착공을 앞두고 있다는 이야기가 지속적으로 흘러나오는 상황이다.

대책위는 또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8월 23일 당정협의를 통해 발표한 ‘환경과 공존하는 육상풍력 발전 활성화방안’을 규탄하며 방안 철회도 촉구했다.

방안의 핵심인 국유림 등의 풍력발전 입지규제 완화가 환경훼손은 물론 주민 삶에 피해를 입힌다는 주장으로, 대책위가 지난달 6일에도 청와대 앞 분수광장과 국회에서 철회를 주장하며 항의 집회를 갖는 등 정부의 육상풍력 발전 활성화방안은 규탄대상으로 전락했다.  

면봉산 풍력발전 저지를 위한 지역주민의 외침이 국회 주변을 쩌렁쩌렁 울렸다. (안선용 기자)
집회 참가자들이 면봉산 풍력발전 저지에 관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안선용 기자)
남명재 위원장(왼쪽)이 면봉산 풍력저지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안선용 기자)
남명재 위원장(왼쪽)이 면봉산 풍력저지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안선용 기자)
집회 참여자들의 표정이 결연하다. (안선용 기자)
집회 참가자들의 표정이 결연하다. (안선용 기자)
국회를 향한 풍력저지 외침이 울려퍼졌다. (안선용 기자)
국회를 향해 구호를 외치는 지역주민들. (안선용 기자)

 

asy@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