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내년 재생에너지 전환에 1조2470억원 투입
산업부, 내년 재생에너지 전환에 1조2470억원 투입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08.29 11: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차·수소경제 예산도 확대…전체예산 9조4608억원 편성
원전은 해체 장기안전성 확보 위한 기술개발 지원 강화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내년도 재생에너지 전환 예산을 올해보다 9.7% 증가한 1조2470억원 규모로 확대 편성해 에너지 전환에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이와 함께 미래차는 빅3 핵심사업으로 선정하는 등 친환경차의 내년 예산을 2165억원으로 편성하고, 수소경제 활성화 예산도 938억원으로 증액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경제활력 제고와 경제체질을 개선하고, 미래성장동력 확충을 위한 혁신성장 가속화에 중점 투자하기 위해 2020년 예산을 전년대비 23% 증가한 수준의 9조4608억원으로 편성했다고 29일 밝혔다. △소재·부품·장비 산업분야에 대한 과감한 투자 △수출활력 회복 △에너지 전환 및 안전투자 확대 △지역경제 활성화 등에 초점을 맞췄는데, 이 중에서 특히 에너지 전환 부문이 눈에 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경제활력 제고와 경제체질을 개선하고, 미래성장동력 확충을 위한 혁신성장 가속화에 중점 투자하기 위해 2020년 예산을 전년대비 23% 증가한 수준의 9조4608억원으로 편성했다. (표 산업부 제공) 2019.8.29/그린포스트코리아
산업통상자원부는 경제활력 제고와 경제체질을 개선하고, 미래성장동력 확충을 위한 혁신성장 가속화에 중점 투자하기 위해 2020년 예산을 전년대비 23% 증가한 수준의 9조4608억원으로 편성했다. (표 산업부 제공) 2019.8.29/그린포스트코리아

산업부가 내년도 에너지 전환 및 안전투자 확대에 책정한 예산은 3조7510억으로, 올해보다 11.2% 증가한 수준이다. 이 중에서도 특히 재생에너지 전환을 위해 편성한 예산은 올해보다 9.7% 증가한 수준의 1조2470억원으로 신재생에너지 설비보급과 생산설비, 시설자금의 장기저리 융자, 핵심기수 개발 등의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지자체 주도의 대규모 풍력단지 구축과 풍력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신규사업도 반영됐다.  

원전 생태계 지원 부문의 내년 예산도 884억원 규모로 늘렸지만, 이는 에너지전환 과정에서 원전의 육성보다는 해체를 위한 수순으로 풀이된다. 실제 산업부는 이 분야의 예산 증액을 통해 원전해체산업육성을 위해 원전해체방사성폐기물안전관리 등 원전해체의 장기안전성 확보를 위한 기술개발 지원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핵심사업 중 하나로 꼽은 미래차 부문은 글로벌 시장선점을 위해 내년 예산규모를 2165억원으로 책정했다. 이를 통해 산업부는 수소차용 차세대연료전지기술개발 등에 착수하는 한편, 테스트베드 구축,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해 국토교통부, 환경부 등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력할 방침이다. 차세대연료전지와 관련해서는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내년 예산도 938억원으로 증액하고, 수소생산기지 구축과 연료전지·수소전주기 기술개발 등에 박차를 가한다.

이밖에 에너지 안전시설 및 복지에 대한 투자도 2019년 3572억원에서 2020년 4413억원으로 확대 지원한다. 일반용전기설비 현장점검 지원 강화와 에너지바우처의 지원대상 확대, 가구당 지원단가 상향조정 등이 반영됐다. 

asy@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