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환경 일거양득’…포스코건설, 리모델링 신기술 개발
‘경제와 환경 일거양득’…포스코건설, 리모델링 신기술 개발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10.14 12: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리모델링 바닥체 확장 최적화 설계·시공기술 개발
공사 기간·비용 절감, 폐기물 저감 효과…특허 출원 중
 
포스코건설이 개발한 리모델링슬래브 신구 접합부 연결공법. (포스코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포스코건설이 개발한 리모델링슬래브 신구 접합부 연결공법. (포스코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포스코건설은 최근 국내 최초로 경제적이고 친환경적인 리모델링 신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이 개발한 ‘공동주택 리모델링슬래브 신구(新舊) 접합부를 연결하는 최적화 설계·시공기술’은 대한건축학회로부터 기준 적합성 인증을 받으면서 바로 현장에 적용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개발한 신기술은 두 가지 공법으로, 첫째는 기존 바닥체 단면에 구멍을 파서 철근을 심고 톱니 모양의 홈을 만들어 새로운 바닥체 콘크리트 타설 시 접합부의 안정성을 높이는 공법이다. 두 번째는 기존 바닥체 위에 포스코 강판으로 제작한 커넥터를 부착해 새로운 바닥체 콘크리트를 이어서 타설, 두 바닥체를 구조적으로 일체화시키는 공법이다.

포스코건설의 신공법은 기존 바닥체의 콘크리트 파쇄량이 적어 시공이 편리하고 공사 기간과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특히, 폐콘크리트 발생량이 획기적으로 줄어들어 친환경적이다.

그동안은 두 바닥체를 일체화시키기 위해 기존 바닥체의 접합면을 파쇄해 표면을 거칠게 만들고 노출된 철근에 새로운 바닥체용 철근을 연결, 콘크리트를 타설하는 공법을 사용해 왔다. 해당 공법은 작업 기간이 길고 폐콘크리트 발생량이 많은 문제점이 있었다.

포스코건설은 이번 리모델링 신기술을 7월 특허 출원하고 대한건축학회 기준 적합성 인증을 획득함에 따라 접합구조, 시공 절차 등을 담아 한국건설교통신기술협회가 주관하는 건설신기술 인증을 준비 중이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6월 지하공사와 지상층 리모델링 공사를 동시에 수행할 수 있는 ‘탑다운공법을 이용한 골조공사 공법’을 특허 출원한 바 있으며 건축물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보강공사공법 등 다양한 기술을 연구개발 중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