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모잠비크 남폴라-나메틸 도로 개통
포스코건설, 모잠비크 남폴라-나메틸 도로 개통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9.01 14: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8일, 70km 구간 왕복 2차선 도로 개통식 열려
코로나19 등 열악한 환경에서도 적기 준공…한국대표건설사 저력 발휘
모잠비크 도로개선 공사 전경. (포스코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모잠비크 도로개선 공사 전경. (포스코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포스코건설이 지난달 28일 아프리카 모잠비크 북부의 중심도시인 남풀라(Nampula)와 나메틸(Nametil)을 잇는 70km 도로를 개통했다고 1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이 아프리카에 처음으로 진출한 이 도로 사업은 2017년 12월 착공해 올해 7월 준공했다. 이 도로는 수도인 마푸토와 북부를 연결하는 주간선도로로 사업재원은 우리 정부가 수출입은행을 통해 지원하는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이다. 비포장이었던 구간이 아스팔트 도로로 변모하면서 여객과 물류 운송소요시간이 3시간에서 1시간으로 대폭 감축됐다.

특히, 현지의 열악한 환경과 코로나19 등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불구하고 30개월의 공사기간을 지켜 눈길을 끌고 있다. 아프리카에서 진행되는 인프라 사업들은 기후와 풍토병, 정치적 이슈 등 외부요인들로 공사기간이 지연되는 사례가 많기 때문이다. 이에 현지에서는 포스코건설의 적기 준공에 고마움과 함께 찬사를 보내고 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공사수행 중에도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경영이념에 따라 현지 학생들을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 체육용품 기부 등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