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공원 조성 노하우 이제 아파트 조경에서 배운다
도시공원 조성 노하우 이제 아파트 조경에서 배운다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9.22 17: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 더샵 조경 배우기 나서…고덕지구공원·모산공원 조성 벤치마킹
정장선 시장 및 시 관계자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 잇단 방문
정장선 평택시장이 포스코건설의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포스코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정장선 평택시장이 포스코건설의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포스코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포스코건설의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 조경이 도시공원 모델로 인정받고 있다.

22일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정장선 평택시장은 8일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 단지를 방문했다. 정 시장은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가 현재 계획 중인 고덕지구공원과 모산공원 등 시내 공원 조성의 좋은 모델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공원뿐 아니라 공공 아파트의 조경 수준을 높이기 위해 시청관계자들에게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의 조경을 벤치마킹할 것을 지시했다.

이에 17~18일 양일간 이종호 부시장과 국장, 사업소장 등 13명과 공원 조성사업을 맡은 푸른도시사업소 직원 50명은 현장을 찾았다.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 현장 관계자들은 이들에게 조경 디자인과 공사비, 식재 종류·조달·방법 등 조경 공사 전반을 상세히 설명했다.

특히, 생애주기가 길어 관리가 쉬운 식재와 조경 시설물을 알려주고 저비용·고효율의 친환경 기술 노하우도 전달했다.

내년 1월 입주가 완료되는 5100세대 규모의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는 단지 내에 숲속을 연상시키는 공원을 구현했다. ‘더샵 필드’ 잔디광장을 단지 중앙에 배치해 탁 트인 개방감을 주었고 소나무와 제주 팽나무, 다양한 꽃나무 등을 곳곳에 심어 숲을 꾸몄다.

또 석가산과 산수정원, 자연형 계류 등으로 산수화를 보는듯한 다채로운 수경관을 연출해 단지 어디에서나 숲속을 거니는 듯한 쾌적함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곤충이 서식할 수 있도록 고목으로 만든 곤충 아파트에서는 자녀들이 생태계 체험 학습도 가능하다.

이와 함께 옥상에는 관리가 쉬운 식물을 심어 열 손실을 줄이고 도랑을 자갈로 채운 자갈 트렌치와 빗물 정원(Rain garden)으로 경관을 헤치지 않으면서 빗물을 정화·처리하는 등의 친환경 기술을 적용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포스코건설의 아파트 조경은 주민들이 자연 속에 있는 듯한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아름다움보다 자연스러움에 주안점을 둔다”며 “주변 지자체에도 이런 조경 철학이나 노하우를 공유해 도시민들에게 좀 더 자연과 가까워지는 환경을 만들어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