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대연8구역에 사업 조건으로 ‘더샵 원트레체’ 제안
포스코건설, 대연8구역에 사업 조건으로 ‘더샵 원트레체’ 제안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9.16 13: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소시엄보다 큰 시공사 리스크 감당…조합원이 원하는 단독입찰 선택
최고 수준의 금융 조건 및 특화설계, 마감재…평당 공사비 436만원에 제공
최근 서울 강남권 재건축 연이은 수주…강남의 품격을 부산서 재현 다짐
부산 대연8구역 조감도. (포스코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포스코건설이 대연8구역에 제안한 '더샵 원트레체' 조감도. (포스코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포스코건설이 부산권 최대 재개발 사업인 부산 남구 대연8구역 재개발사업에 ‘더샵 원 트레체(THE SHARP ONE TRECHE)’라는 단지명으로 단독입찰을 제안했다고 16일 밝혔다.

더샵 원 트레체는 3을 뜻하는 스페인어 ‘Tres’와 보물을 뜻하는 영어 ‘Treasure’, 소중히 여긴다는 뜻의 ‘Cherish’의 합성어에 ONE을 더한 단지명이다. ‘3개의 단지가 하나 되어 보물처럼 빛나는 부산 최고의 명품단지’를 의미한다.

포스코건설은 대연8구역 조합원에게 국내 재개발 최고 수준의 금융 조건을 제안했다. 기본이주비 법적 담보대출비율(LTV)과 무관하게 LTV 100%까지 이주비를 보장하고 사업촉진비 2000억원을 지원한다. 조합 사업비 또한 전액 무이자로 대여하고 입주 시 또는 입주 1년 후 분담금 100% 납부가 선택 가능한 분담금 납부 시점 선택제를 제안했다. 이를 통해 조합원들이 체감하는 실질적인 자금 부담을 대폭 줄이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일반분양가 대비 조합원 분양가의 60% 할인을 약속함과 동시에 미분양 시 100% 대물변제를 제안함으로써 조합원들의 미분양 걱정을 해결했다. 최근 이 구역 인근 단지 시세가 지속적인 상승추세인 만큼 조합원들이 큰 기대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건설은 특화설계를 제안해 인근 단지와의 차별화와 단지 가치도 높일 계획이다. 오션뷰와 마운틴뷰, 파크뷰 등 전 세대에서 자연조망 확보가 가능한 단지 배치를 선보였으며 조망형 FULL 윈도우와 4면 조망 파노라마 뷰 등 더 넓은 조망을 담아낼 수 있는 설계로 조망권을 극대화했다.

전 세대 4bay 이상, 100% 남향 설계로 거주성을 높였고 26개 타입의 단위 세대를 제안해 조합원 선택의 폭도 넓혔다. 주차대수는 세대당 평균 2.3대, 주차공간은 100% 광폭형 주차장을 계획했으며 그중 30%는 법적 기준보다 30cm 넓은 초광폭형 주차장을 도입한다.

약 5300평에 달하는 커뮤니티 공간은 조합원의 다양한 취향과 안목에 맞게 커뮤니티 공간을 구성할 수 있도록 ‘커뮤니티 커스터 마이징’을 제안했다. 부산에서 가장 많은 9개소의 스카이 커뮤니티에는 인피니티 풀도 갖춰져 있다.

마감재와 특별 제공품목도 업계 최고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크로 서울 포레스트와 개포 프레지던스 자이에 적용된 이태리 명품 주방가구 ‘세자르’와 독일 시스템창호 ‘베카’, 독일 프리미엄 수전 ‘그로헤’, 최고급 엔지니어드 스톤 ‘칸스톤’, 고급 호텔에서 사용하는 위생 도기 ‘아메리칸 스탠다드’, 이태리 고급 원목 ‘스틸레’로 부산 최고의 프리미엄 주거단지인 엘시티를 능가하는 마감재가 적용된다.

포스코건설은 최고 수준의 금융 조건과 특화설계, 마감재 등 이 모든 제안을 평당 공사비 436만원이라는 합리적인 공사비로 맞췄다. 올해 부산에서 시공사를 선정한 반여3-1구역과 수안1구역의 평당 공사비가 480만원 대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조합원들에게 상당히 매력적인 제안이라고 할 수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조합원들에게 가장 유리하고 혜택이 많은 단독 입찰과 함께 회사의 자금력과 재무건전성을 바탕으로 전무후무한 금융조건을 합리적인 공사비로 제안한 만큼 조합원들이 회사의 의지와 진정성을 알아줄 것으로 생각한다”며 “매출이익률을 낮게 책정한 만큼 품질은 물론 회사의 모든 자원과 역량을 결집해 부산 최고의 명품 주거단지로 탈바꿈시켜 지역 내 랜드마크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