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지수 3년 연속 1위 쾌거
포스코건설,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지수 3년 연속 1위 쾌거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10.16 09: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부터 연속 3회…총 5회 1위 기업으로 선정
강건한 건설사업 생태계 조성…협력사에 기술·안전·금융 분야 지원
 
포스코건설이 한국표준협회가 실시한 ‘2020년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지수(KSI)’ 대회에서 3년 연속 건설·엔지니어링 분야 1위에 선정됐다. (포스코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포스코건설이 한국표준협회가 실시한 ‘2020년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지수(KSI)’ 대회에서 3년 연속 건설·엔지니어링 분야 1위에 선정됐다. (포스코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포스코건설은 16일 한국표준협회가 실시한 ‘2020년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지수(KSI)’ 대회에서 3년 연속 건설·엔지니어링 분야 1위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대회는 지속가능성 트랜드에 대한 기업의 전략적 활동과 경제·사회·환경 활동에 대한 효과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한국표준협회는 이해관계자와 지속가능성 전문가들의 조사 결과를 토대로 2009년부터 매년 우수기업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비즈니스 파트너와 함께 강건한 건설 산업 생태계 조성과 기업시민으로서 지역사회 나눔 동행으로 사회문제 해결, 더 나은 사회 구현에 앞장서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특히, 올해 선정으로 지난 2010년, 2012년, 2018년, 2019년에 이어 5회째 건설업 분야 1위 기업이란 쾌거를 달성했다.

포스코건설은 보유하고 있는 사업과 기술 역량, 인프라 등을 활용해 협력사에 기술·안전·금융 분야를 지원함으로써 함께 성과를 만드는 공생의 가치를 실현하고 있다. 올해부터 건설업계 최초로 ‘최저가 낙찰제’를 폐지하고 ‘저가제한 낙찰제’를 도입했다. 또한 지역 경제 활성화 기여를 위한 ‘지역업체 입찰 추진 제도’, 협력사와의 공정한 거래 관계를 유지를 위한 ‘약관 공정화 시스템’도 운영하고 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건설업계 도시정비사업 수주실적 2.7조원으로 업계 2위를 기록하고 국토교통부가 매년 발표하는 건설사 시공능력평가에서 전년 대비 한 계단 상승한 5위로 평가받아 3년 만에 BIG 5 건설사로 재진입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