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발전교육원과 VR 콘텐츠 공동개발 ‘맞손’
서부발전, 발전교육원과 VR 콘텐츠 공동개발 ‘맞손’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9.04 16: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용범 한국서부발전 기술안전본부장과 이충호 한국발전교육원 원장은 지난 3일 충남 태안 소재 서부발전 본사에서 가상현실(VR) 콘텐츠를 공동개발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서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최용범 한국서부발전 기술안전본부장과 이충호 한국발전교육원 원장은 지난 3일 충남 태안 소재 서부발전 본사에서 가상현실(VR) 콘텐츠를 공동개발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서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서부발전(이하 서부발전)은 지난 3일 한국발전교육원과 공동으로 가상현실(VR) 콘텐츠를 개발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서부발전의 진보된 VR 기술과 발전교육원의 교육 노하우를 접목해 혁신적인 체험형 교육콘텐츠를 개발하는 것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발전소 설비점검이나 진단 분야에 차별화된 비대면 교육프로그램을 도입하기 위함이다.

서부발전은 이미 VR 기술을 현장에 적용한 바 있다. 발전소 근무자들을 대상으로 분기별로 시행하고 있는 가상 고장 모의훈련을 VR 기술을 통해 국내 최초로 구현했다. 발전소 현장에 가상훈련 교육관을 신설해 직원들은 실제 현장에 가지 않고도 발전소와 동일한 환경에서 훈련할 수 있다. 

양 기관은 협약에 따라 콘텐츠 공동 개발을 비롯해 △VR 전문가 양성과 콘텐츠 공동 활용 △VR 데이터 개방을 통한 중소기업 육성 △콘텐츠 기술사업화 및 공동 홍보 등에 나선다. 이와 함께 장기적으로 발전산업 분야 종사자들의 교육역량을 높이는데 협력할 방침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