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평택발전본부 1~4호기 LNG로 전환…미세먼지 84%↓
서부발전 평택발전본부 1~4호기 LNG로 전환…미세먼지 84%↓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4.22 18: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장선 평택시장(右)이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左)에게 평택발전본부 청정연료 전환에 따른 감사패를 전달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정장선 평택시장(右)이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左)에게 평택발전본부 청정연료 전환에 따른 감사패를 전달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중유를 발전연료로 사용했던 평택화력 1~4호기가 운영 39년 만에 액화천연가스(LNG)로 연료를 전환했다.

한국서부발전(이하 서부발전)은 평택발전본부에서 김병숙 사장과 정장선 평택시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평택발전소 청정연료 전환 기념행사를 가졌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발전설비의 연료를 중유에서 청정연료인 LNG로 전환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번 연료전환을 통해 평택발전본부는 LNG만을 발전연료로 사용하게 된다.

앞서 서부발전과 평택시는 지난해 5월부터 올해 1월까지 8개월간 미세먼지관리 종합대책 태스크포스(TF)를 통하여 이 사업을 추진해 왔다. LNG 연소·환경설비 보강과 발전비용평가 시험 등 세부사항을 성공적으로 이행해 올해 1월16일부로 연료전환을 완료했다.

연료전환에 따라 평택화력 1~4호기는 기존 중유 대비 미세먼지를 84%를 줄일 수 있게 됐다. 이는 연간 120톤에 달하는 수준으로 약 10만대분의 자동차를 줄이는 효과와 맞먹는다.

서부발전은 이번 연료전환사업을 통해 수도권 지역 미세먼지 배출량 감소는 물론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평택발전본부가 운영 중인 평택화력은 1980년부터 차례대로 준공해 40년간 경기도와 수도권의 전력공급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서부발전은 앞으로도 평택의 대표기업으로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동반자 역할을 이행하겠다는 계획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