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240MW급 스웨덴 육상풍력발전사업 본격화
서부발전, 240MW급 스웨덴 육상풍력발전사업 본격화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5.11 17: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서부발전 김병숙 사장(左)은 8일 스웨덴 육상풍력발전 공동사업투자 양해각서를 NH-아문디자산운용 배영훈 대표이사(右와) 체결했다. (한국서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서부발전 김병숙 사장(左)은 8일 스웨덴 육상풍력발전 공동사업투자 양해각서를 NH-아문디자산운용 배영훈 대표이사(右와) 체결했다. (한국서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서부발전(이하 서부발전)이 우수한 풍질의 북유럽 선진국을 대상으로 해외 풍력사업을 본격화한다.

서부발전은 8일 김병숙 사장과 NH-아문디자산운용 배영훈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240MW급 스웨덴 육상풍력발전사업 공동투자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스웨덴 중부 지역에서 추진 중인 이 사업은 올해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이미 건설 중인 프로젝트다. 서부발전은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해 발전소 준공 후 자산 및 운영·관리(O&M) 역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본 체결식에서 양사는 스웨덴 240MW급 육상풍력발전사업 공동참여를 통해 본 사업의 성공적인 준공과 운영을 위해 협력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또한 앞으로도 서로 ‘윈-윈(Win-Win)’ 할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기로 했다.

이 사업은 특히 29년간 북유럽 통합전력시장에 장기 전력판매계약이 완료되어 있어 안정적인 운영이 예상되는 사업이다. 서부발전은 해당 사업 참여를 발판으로 풍력, 태양광 등 유럽 신재생 시장 확대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한편, 서부발전은 ‘해외사업 마스터플랜’을 수립해 2030년까지 해외발전 설비용량 8GW 확보를 목표로 해외사업을 적극 추진 중이다. 특히 해외 신재생 사업은 선진시장인 유럽, 호주, 미국 등의 신재생 관련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통해 다수의 사업을 추진, 성과를 지속 창출할 것으로 보고 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