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방치되는 ‘굴패각’ 재활용해 연안 환경문제 해결
서부발전, 방치되는 ‘굴패각’ 재활용해 연안 환경문제 해결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5.22 09: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서부발전 관계자가 굴패각 재활용설비를 통한 굴패각 이송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서부발전 관계자가 굴패각 재활용설비를 통한 굴패각 이송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서부발전(서부발전)이 방치나 야적되는 굴패각(굴 껍데기)을 재활용해 환경문제 해결에 나선다.

서부발전은 21일 해양수산부와 지자체, 관련 기업 담당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태안군 이원면에서 자체 개발한 굴패각 재활용설비의 정격운전 실시하는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부발전은 굴패각의 탄산칼슘 함량이 현재 발전소에서 탈황원료로 사용하고 있는 석회석보다 높다는 점에 주목, 2016년 6월 굴패각을 석회석 대체재로 재활용하는 기술개발에 착수했다.

지난해 초 실증을 완료했고 이후 태안군 이원면에 설치된 굴패각 탈황원료 제조설비를 주민들이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보완한 후 운영 경제성 검증을 위한 정격운전을 시행하게 됐다.

굴패각은 통영, 여수지역을 중심으로 한해 40만톤 가까이 발생하고 있다. 현재 패화석 비료 등으로 일부 재활용되고 있으나 대부분은 방치·야적되고 있어 악취 발생 등 심각한 환경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서부발전의 재활용기술은 굴패각을 고온의 열로 소성하해 고체 상태의 생석회 또는 액상소석회 제품을 생산한다. 이를 통해 발전소 탈황원료나 폐수처리 약품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서부발전은 향후 주민들이 재활용 설비를 활용할 경우 생산되는 제품 전량을 구매할 예정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