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公, ‘친환경 수열에너지’ 경기도 공공개발사업으로 확장
수자원公, ‘친환경 수열에너지’ 경기도 공공개발사업으로 확장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6.06 07: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자원공사가 경기도와 광명시, 시흥시, 경기도공사와 광역관로 원수를 활용한 친환경 수열에너지 도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수자원공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수자원공사가 경기도와 광명시, 시흥시, 경기도공사와 광역관로 원수를 활용한 친환경 수열에너지 도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수자원공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이하 공사)는 경기도와 광명시, 시흥시, 경기도공사와 광역관로 원수를 활용한 친환경 수열에너지 도입 업무협약을 5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수열에너지란 물이 갖고 있는 열이나 온도 차로 에너지를 얻는 방식을 말한다.

이번 업무협약은 광명시 가학동과 시흥시 논곡동 일원에 조성 중인 ‘광명시흥 도시첨단산업단지’를 시작으로 향후 경기도 내 공공개발사업에 광역원수를 활용한 수열에너지 공급을 단계적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상호협력하기 위해 이뤄졌다.

공급될 수열에너지 물량은 산업단지 분양상황에 따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공사 측은 산업단지 인근의 광역관로 원수 50%(37만톤/일)만 사용해도 2만6000RT(냉동톤)의 냉난방 설비용량을 입주 기업에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통해 매년 약 8만9000MWh의 에너지 절감과 약 2만2000톤의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또한 냉각탑 제거로 도심 열섬현상 해소에 도움을 주는 한편, 한편 연간 20만톤의 물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공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신도시 개발 시 수열에너지 공급, 대규모 공업용수 수요처인 신규 산업단지 수열에너지 우선 활용 유도, 집단에너지 공급기관과 공동개발 협력 등 새로운 방식으로 수열에너지 공급을 확장할 계획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