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中·日 제치고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 점유율 첫 1위
LG화학, 中·日 제치고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 점유율 첫 1위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5.07 14: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이 일본과 중국의 배터리 제조사를 제치고 마침내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LG화학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LG화학이 일본과 중국의 배터리 제조사를 제치고 마침내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LG화학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LG화학이 마침내 일본의 파나소닉과 중국의 CATL 등을 제치고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 순위 1위에 올랐다. 삼성SDI와 SK이노베이션도 각각 3위와 7위를 기록해 국내 배터리 3사가 TOP 10을 유지하는 등 호조세를 이어가고 있다.

7일 시장조사업체 SNE 리서치에 따르면 LG화학은 올해 1분기 글로벌 전기차(EV, PHEV, HEV) 배터리 사용량 가운데 27.1%를 차지했다.

지난해 1분기 점유율 10.7%와 비교해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이로써 LG화학은 1위였던 파나소닉(25.7%)을 집계 이래 처음으로 넘어섰다. 

SNE 리서치 측은 “LG화학 배터리는 주로 테슬라 모델3(중국산), 아우디 E-트론 EV, 르노 조에 등의 판매 호조로 탑재량이 급증했다”고 분석했다.

반면 2위 파나소닉은 테슬라 모델들에 대한 전체 공급 물량이 줄어들면서 점유율이 전년 동기 대비 3.8% 감소했다. 이와 함께 대다수 일본계 업체들도 사용량이 줄었다.

중국 CATL과 BYD도 1분기 점유율이 각각 17.4%, 4.9%를 기록했다. 특히 BYD는 점유율이 지난해 1분기 15.1%에서 4.9%로 급락했다.

이와 달리 국내 3사는 모두 점유율이 올라가면서 점유율 합계가 전년 동기 16.4%에서 37.5%로 두 배 이상 급증했다.

삼성SDI의 점유율은 6%로 증가해 3위에 올랐다. SK이노베이션은 4.5%의 점유율을 차지해 7위를 기록했다. 삼성SDI는 폭스바겐과 BMW, SK이노베이션은 현대기아자동차의 판매 호조로 성장세를 이어갔다.

한편, 올해 1분기 세계 각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의 배터리 에너지 총량은 20.4GWh로 전년 동기 대비 14.2% 감소했다. 중국과 미국 시장이 침체되고 유럽 시장 성장세가 둔화된 데 따른 것이다. 

SNE 리서치 측은 “당분간 코로나19 여파로 미국과 유럽 시장이 더욱 타격을 입고 경쟁사들이 포진한 중국 시장이 회복되면서 국내 배터리 3사가 난관에 봉착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