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공장 가스누출 사고…LG화학, “가능한 모든 지원 보장”
인도 공장 가스누출 사고…LG화학, “가능한 모든 지원 보장”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5.14 16: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이 인도공장 가스누출 사고와 관련해 가능한 모든 지원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LG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LG화학이 인도 공장 가스누출 사고와 관련해 가능한 모든 지원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LG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LG화학이 1000여명의 사상자를 낸 인도 공장 가스누출 사고와 관련, “유가족 및 피해자에게 가능한 모든 지원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14일 LG화학에 따르면 현재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은 완벽히 통제된 상황이지만 만약의 위험 제거를 위해 공장 및 부두의 스타이렌 모노머(SM) 재고를 국내로 이송하고 있다.

또한 LG폴리머스는 신속하고 책임 있는 사태 해결을 위해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종합적인 지원대책을 만들어 실행 중이다.

구체적으로 유가족 및 피해자를 위해 정부 기관과 협의해 가능한 모든 지원을 보장하고 지정병원에서 주민건강검진과 향후 치료 제공을 책임진다.

전문기관을 선정해 건강과 환경 영향에 대한 조사도 실시하고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할 방침이다.

마지막으로 지역사회와 함께할 중장기 사회공헌활동(CSR) 사업도 주민들의 의견을 받아 적극 추진한다.

LG화학 측은 “유가족 및 피해자 분들을 지원하기 위한 200여명의 전담 조직을 꾸려 병원 및 주민 위로 방문, 복귀 주민들을 위한 음식 제공, 주민지원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한 핫라인 운영 등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7일 인도 남부 안드라프라데시주의 비사카파트남의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에서 스타이렌 가스가 누출돼 주민 12명 이상이 사망하고 1000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LG폴리머스인디아는 SM을 원료로 다양한 플라스틱 제품들을 생산하는 공장이다.

이에 따라 LG화학은 13일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을 단장으로 구성된 인도 현장 지원단을 파견한 바 있다.

LG화학 관계자는 “현재 현장 지원단이 도착한지 얼마 되지 않아 현장 상황을 파악하면서 피해자들과 정부 관계자 면담을 진행 중”이라며 “상황 안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