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공급체계 확대…루시드 모터스에 원통형 배터리 공급
LG화학, 공급체계 확대…루시드 모터스에 원통형 배터리 공급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2.26 15: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이 올해 하반기부터 차세대 원통형 배터리를 독점 공급하는 루시드 모터스의 '루시드 에어' (LG화학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LG화학이 올해 하반기부터 차세대 원통형 배터리를 독점 공급하는 루시드 모터스의 '루시드 에어' (LG화학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LG화학이 럭셔리 전기차 업체로 각광 받는 미국 ‘루시드 모터스(Lucid Motors)’와 본격 손을 잡았다. 이를 통해 LG화학은 대형 파우치와 소형 원통형 배터리로 양분된 전기차 시장에서 모든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보하게 됐다.

LG화학은 루시드 모터스의 럭셔리 전기차인 ‘루시드 에어(Lucid Air)’ 표준형 모델에 올해 하반기부터 2023년까지 차세대 원통형 배터리를 독점 공급한다고 25일 밝혔다.

루시드 모터스는 2018년에 사우디아라비아 국부 펀드로부터 10억달러(약 1조150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면서 세계적으로 큰 주목을 받는 신생 전기차 업체다. 올해 하반기에 첫 양산차량인 루시드 에어를 출시할 예정이다.

세단형 전기차인 루시드 에어는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단 2.5초에 도달하며 충전 시 주행거리는 643km에 달한다.

이번 계약과 관련해 가장 눈에 띄는 점은 LG화학이 루시드 모터스에 공급하는 차세대 원통형 배터리 ‘21700’ 제품이다.

이 배터리는 지름 21mm, 높이 70mm의 외관을 갖춘 제품으로 기존 원통형 ‘18650’ 배터리 대비 용량을 50% 높이고 성능을 향상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 18650에 비해 적은 수의 배터리를 연결해 원하는 용량의 배터리를 만들 수 있다.

특히 이번 제품에는 'NCM811' 기술이 접목됐다. NCM811이란 배터리 핵심 원재료인 양극재의 성분이 니켈 80%, 코발트 10%, 망간 10%로 구성된 배터리를 말한다. 양극재 내에서 니켈 함량을 높이면 배터리의 에너지 밀도를 극대화할 수 있지만 니켈 성분 자체의 열(熱)이 높아 발열 등 안전성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고도의 기술력이 뒷받침되어야 한다.

한편, LG화학은 루시드 모터스 등이 주도해오던 원통형 배터리 전기차 분야에서 공급계약을 이끌어내 배터리 타입과 관계없이 모든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 공급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이미 기존 대형 파우치 배터리 분야에서도 글로벌 완성차 업체 상위 20개 중 폭스바겐, 르노, 볼보, GM, 현대 등 13개의 브랜드에 배터리를 공급해왔으며 최근 GM과의 대규모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을 발표하는 등 이미 150조원의 대규모 수주잔액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LG화학 관계자는 “원통형 배터리의 경우 1995년부터 개발을 시작해 1998년 국내 최초 대량 생산 체계를 구축했고 세계 최초로 노트북용 대용량(2200mAh) 배터리를 출시하는 등 관련 기술력은 이미 축적돼 있다”며 “기본적으로 메인 제품은 파우치형 배터리이긴 하나 원통형 전기차 시장도 상대적으로 작지 않기 때문에 관련 투자를 늘려가는 등 적극적으로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의 NCM811 기술이 적용된 차세대 원통형 배터리(LG화학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LG화학의 NCM811 기술이 적용된 차세대 원통형 배터리(LG화학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