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7천억원 규모 '그린론' 조달…글로벌 시장 제패 나서
LG화학 7천억원 규모 '그린론' 조달…글로벌 시장 제패 나서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4.23 17: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CFO 차동석부사장이 5.5억유로 규모 그린론 조달 서명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LG화학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LG화학 CFO 차동석부사장이 5.5억유로 규모 그린론 조달 서명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LG화학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LG화학이 금융권과 손잡고 향후 200조원 규모로 성장할 글로벌 배터리 시장 1위 공략에 나선다.

LG화학은 23일 산업은행 등 금융기관과 5.5억유로(한화 약 7000억원) 규모의 그린론(Green Loan) 조달 계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그린론이란 전기차와 신재생에너지, 고효율에너지 등 친환경 관련 분야로 용도가 제한된 대출제도를 말한다. 

이 자리에는 LG화학 CFO 차동석 부사장과 최대현 산업은행 부행장, 권우석 수출입은행 본부장, 오경근 농협은행 부행장 등 금융권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그린론 조달은 LG화학이 지난해 12월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농협은행과 체결한 ‘산업·금융 협력프로그램’의 첫 성과다. LG화학이 해당 금융기관으로부터 조달받는 금액은 5년간 50억달러에 달한다. 

특히, 업계에서는 코로나로 인해 경색된 외화 조달 여건에도 불구하고 금융권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적시에 투자금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LG화학은 이번 7000억원 규모의 자금 조달로 유럽 전기차 시장 진출에 탄력을 받게 됐다. 해당 자금은 폴란드 전기차 배터리 공장 증설 등에 쓰일 예정이기 때문이다. LG화학은 지난달 폴란드 브로츠와프에 있는 전기차용 배터리 공장을 증설하기 위해 인근 가전제품 조립 공장과 인접한 부지 등을 3140만달러(한화 약 374억원)에 인수하기도 했다. 

LG화학은 현재 약 150조원의 전기차 배터리 수주 잔고를 바탕으로 2024년 배터리 분야에서만 30조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할 계획이다. 올해 LG화학이 배터리 시설투자에 사용할 예상금액만 3조원에 달한다.

한편, LG화학과 산업은행은 코로나 장기화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소∙부∙장(소재∙부품∙장비)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15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 펀드’도 조기 집행하기로 했다. 

동반성장펀드란 협력회사의 설비투자 등 운영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LG화학이 600억원, 산업은행이 900억원을 출연해 조성한 저리 대출 펀드다.

업체당 대출 한도는 50억원 규모로 긴급 운영자금이 필요한 협력회사들의 숨통을 터줄 것으로 전망된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