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장, 축구장 등 안전해진다...잔디병 유발하는 숙주 제거 성공
골프장, 축구장 등 안전해진다...잔디병 유발하는 숙주 제거 성공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3.19 10: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연구결과로 메티오졸린 미국 진출에 큰 기여
안전성평가연구소, 자체 기술과 장비로 입증 성과
연구진 “다양한 화학물질 환경영향 규명에 큰 도움”
메티오졸린은 골프장과 축구장, 가정 정원 등 다양한 잔디밭에서 사용가능한 제초제로 잔디병을 유발하는 병균의 숙주 역할을 하는 ‘새포아풀’이라는 표적 잔디만 선택적으로 제거한다고 알려져 있다. (사진 그린포스트 DB)/그린포스트코리아
메티오졸린은 골프장과 축구장, 가정 정원 등 다양한 잔디밭에서 사용가능한 제초제로 잔디병을 유발하는 병균의 숙주 역할을 하는 ‘새포아풀’이라는 표적 잔디만 선택적으로 제거한다고 알려져 있다. (사진 그린포스트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안전성평가연구소(KIT) 연구진은 미국 EPA가 요구하는 농약성분 수중 노출 영향과 대사산물 형성을 확인하기 위해 메티오졸린 수중 퇴적물 대사시험을 진행했다. 

연구 결과, 물속에서는 빠르게 없어지며 토양 퇴적물에서도 축적되지 않고 분해되는 것으로 밝혀졌고 안전성에서는 대사산물과 분해경로를 상세하게 밝혀내 메티오졸린이 친환경적임을 입증했다.

안전성평가연구소 연구진에 따르면, 이번 연구는 안전성평가연구소가 자체기술로 제작하고 특허로 등록한 호기성 및 혐기성 토양 대사 시험장치를 사용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해당 시험 장치는 실제 자연환경과 매우 유사한 조건에서 메티오졸린 수중 퇴적물 대사 시험을 가능케 해 화학물질 거동평가를 확인하는데 최적화된 연구방법이라고 평가 할 수 있다.

메티오졸린은 골프장과 축구장, 가정 정원 등 다양한 잔디밭에서 사용가능한 제초제로 잔디병을 유발하는 병균의 숙주 역할을 하는 ‘새포아풀’이라는 표적 잔디만 선택적으로 제거한다고 알려져 있다. 

서종수 안전성평가연구소 경남분소장은 “이번 연구에 사용된 대사 시험장치와 연구방법들은 앞으로 환경 내 주요한 이슈로 부각되는 다양한 화학물질 환경영향을 규명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메티오졸린의 거동 모식도. (자료 안전성평가연구소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메티오졸린의 거동 모식도. (자료 안전성평가연구소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