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公, 10톤급 방제선 ‘환경 11호’ 준공
해양환경公, 10톤급 방제선 ‘환경 11호’ 준공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1.03 13: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톤급 전용방제선 환경 11호(해양환경공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10톤급 전용방제선 환경 11호(해양환경공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해양환경공단(이하 공단)은 해양사고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10톤급 전용방제선 ‘환경 11호’의 건조를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공단에 따르면 이번에 건조한 환경 11호는 길이 14.11m, 폭 4.48m, 최대속력 약 32노트(59km/h)에 달하는 소형 방제선으로 선체를 친환경 해상알루미늄 합금으로 제작해 내식성과 강도를 대폭 향상시켰다. 뿐만 아니라 현장 담당자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작업공간을 확보하는 등 운영상 미비점을 보완했다. 

공단 관계자는 “이번에 건조한 소형 방제선을 사고 위험도가 높은 울산항에 배치하여 울산항 해양오염사고 대응능력 향상에 기여할 수 있게 되었다”며 “공단은 방제역량을 지속적으로 확충하여 깨끗하고 안전한 해양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