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계기...메콩 5개국과 수자원 협력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계기...메콩 5개국과 수자원 협력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1.21 15: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메콩 수자원 관리 위한 연구협력 체계 구축 및 강화
한-미 공동협력 ‘메콩 수자원정보 역량강화 사업’ 착수...공동연구센터 개소
한국수자원공사 본사 전경. (사진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자원공사 본사 전경. (사진 한국수자원공사)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오는 28일 오후 1시 부산시 벡스코에서 메콩 유역국가와 ‘한국-메콩 수자원 관리 공동연구 협력 협약’을 체결한다고 21일 밝혔다.

28일 오후 2시에는 미국항공우주국(NASA), 미군공병단(USACE) 등 관련 분야 전문가 100여명과 ‘메콩 수자원정보(데이터) 역량강화 사업 착수 회의’를 개최한다. ‘한국-메콩 수자원관리 공동연구 협력 협약’은 메콩지역의 홍수와 가뭄 등 물재해 경감을 위한 연구협력과 메콩국가의 수자원관리 기술역량 강화를 위해 체결된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한국-메콩 수자원관리 정보공유 및 공동연구 △메콩지역 물재해 경감 및 물이슈 논의를 위한 공동연구센터 설립·운영 △아시아 지역 물재해 대응과 전략수립을 위한 고위급 회의 개최 △기술 공유 위한 공동 학술회의 개최 및 전문가 교류 등의 협력이다.

‘메콩 수자원정보 역량강화 사업 착수 회의’는 △위성정보를 활용한 수자원정보 산출 및 전 지구 관측 기술 △수리/수문 모형을 이용한 모형화(모델링) 기술 등의 사업계획 발표와 사업추진 방향에 대한 토론으로 진행된다.

아울러 오는 24일부터 29일까지 6일간 한국수자원공사 인재개발원 주관으로 메콩 5개국 기술자 및 공무원 20명을 대상으로 수자원 관리 역량강화를 위한 ‘메콩 물관리 특별연수’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29일 오전 11시에는 대전시 유성구 케이워터연구원에서 ‘한국-메콩 수자원분야 협력관계 확산을 위한 공동연구센터’가 문을 연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한국-메콩 수자원관리 연구협력 강화를 통해 메콩지역에 필요한 수자원 및 수재해 관리기술을 확대해 나가는데 큰 기여를 할 것”이라며 “예방중심 물 관련 재해관리 체계의 지속적인 지원으로 메콩국가와 우호적 협력을 더욱 넓혀가겠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