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명예 근로조사관’으로 근로감독 사각지대 보완
수자원공사, ‘명예 근로조사관’으로 근로감독 사각지대 보완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1.07 14: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내외 노무사 등 3명 ‘명예 근로조사관’으로 위촉
자율적 근로감독과 노무관리 수행...근로자 권익 강화 기대
명예 근로조사관들과 이용일 수자원공사 경영본부장(오른쪽 2번째). (사진 한국수자원공사 제공)
명예 근로조사관들과 이용일 수자원공사 경영본부장(오른쪽 2번째). (사진 한국수자원공사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이하 수자원공사)는 7일 오전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사내 노무사 및 외부 전문인력 등 3명을 ‘명예 근로조사관’으로 위촉했다.

‘명예 근로조사관’은 근로시간 준수와 안전 관리 등 노동권 보호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증대함에 따라 자율적인 근로감독을 통해 근로자 권익을 강화하고자 수자원공사가 공공기관 최초로 도입했다.

이번에 위촉된 명예 근로조사관은 △노동 관계법령 준수 여부에 대한 근로자 의견청취 △법령 위반에 대한 시정 권고와 사후 모니터링 △정부부처 근로감독에 따른 시정 사항 대응지원 △노동 관계법령 교육 및 노무관리 지원 등의 활동을 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수자원공사는 법령 위반을 사전에 예방해 근로자 권익 보호는 물론, 경영 위험요소를 줄여 더욱 합리적인 경영 환경을 조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자원공사는 근로시간 단축법에 대비해 요일별 근로 시간을 선택할 수 있는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지난해부터 선도적으로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또한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해 ‘9 to 6 제도’를 운영하고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에 맞춰 관련 취업규칙을 개정하는 등 변화된 노동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 근로자 보호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용일 수자원공사 경영본부장은 “노동권 보호에 대한 우리 사회의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명예 근로조사관을 통해 근로감독의 사각지대를 보완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안전하고 공정한 근로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