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화성국제테마파크’ 비전 선포식 개최
수자원공사, ‘화성국제테마파크’ 비전 선포식 개최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1.21 17: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경기도 화성시 테마파크 사업부지에서 비전 선포
관계부처·지자체·신세계그룹 모여 테마파크사업 비전 공유
화성국제테마파크 조감도. (사진 한국수자원공사 제공)
화성국제테마파크 조감도. (사진 한국수자원공사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이하 수자원공사)는 21일 오후 2시 경기도 화성시 남양읍 화성국제테마파크 사업부지에서 테마파크 사업 비전을 공유하고 협력을 다짐하는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

화성국제테마파크 사업은 경기도 화성시 남양읍 신외리, 문호리 일원 약 418만㎡에 복합리조트형 테마파크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수자원공사는 사업자공모를 통해 올해 2월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홍남기 부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기획재정부와 환경부, 국토교통부, 문화체육관광부를 비롯해 수자원공사, 경기도, 화성시 및 신세계그룹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수자원공사는 이 자리에서 화성국제테마파크가 위치한 시화지구에 대해 시화호를 매개로 한 수도권 해양레저 거점으로 성장 가능성을 설명했다.

이밖에 수자원공사는 국제테마파크와 인근 거북섬, 반달섬 등 시화지구의 모든 관광, 레저 자원을 연계해 향후 서해안 해양 레저·관광벨트 핵심지역으로 자리 잡는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특히 이번 비전 선포식을 계기로 수자원공사, 정부부처와 관계기관이 서로 긴밀하게 협력,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은 “서해안 관광벨트 핵심 거점이 될 화성국제테마파크 사업 성공을 위해 적극적인 사업관리와 지원은 물론, 민간과 공공부문의 소통과 협력에도 앞장서겠다”며 “본 사업이 지역 발전뿐만 아니라 국가 경제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비전 선포식’ 후 주요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한국수자원공사 제공)
‘비전 선포식’ 후 주요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한국수자원공사 제공)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