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2019 물에너지 기술 국제세미나 개최
수자원공사, 2019 물에너지 기술 국제세미나 개최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11.07 17: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상 태양광과 수열 에너지 등 분야에서 전문가들의 열띤 토론 이어져
(사진 한국수자원공사) 2019.11.07/그린포스트코리아
‘2019 물 에너지 미래기술 국제세미나’에 참석한 세계 각지에서 온 에너지 전문가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한국수자원공사) 2019.11.07/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한국수자원공사가 물 에너지의 미래기술과 정책 동향을 파악하고 기술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2019 물 에너지 미래기술 국제세미나’를 대전 케이워터인재개발원에서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환경과 공존하는 물 에너지 현황, 저탄소 경제를 선도하는 수열·수소 등의 주제로 열린 이번 세미나는 △수상 태양광 등 물 에너지 개발사업 현황 △ 수차 효율 측정 관련 신기술 △체코 리토스트로사의 ‘프란시스 수차 현대화 기술 동향’ △수열 에너지시스템의 에너지효율 △수소 에너지 정책 동향·미래기술 등에 대해 전문가들의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은 “적극적으로 도입돼야 하는 수상 태양광과 수열 에너지는 우리가 가진 수자원을 통해 화석연료 상당 부분을 대체하는 효과를 줄 수 있다”면서 “물 환경 전문기관으로서 미래 세대까지 활용 가능한 물 에너지 연구의 폭을 더욱 넓혀 가겠다”고 말했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