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자부, “핵연료 전문가검토그룹 출범”
산자부, “핵연료 전문가검토그룹 출범”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11.10 11: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기술, 경제, 법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 34명으로 구성
(사진 원자력안전위원회) 2019.11.10/그린포스트코리아
2017년 서울 노원구 공릉동 연구용 원자로 해체 현장 (사진 원자력안전위원회) 2019.11.10/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가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사용후핵연료 처리 문제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수렴을 위해 검토그룹을 출범하고 사전회의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전문가 검토그룹은 에너지‧기술정책,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기술, 경제‧재정, 법‧제도‧규제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34명으로 구성, 앞으로 사용후핵연료와 관련해 기술과 정책 분야로 나눠 논의를 이어간다.

이번 사전회의에서 이윤석 서울시립대 교수는 그간의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추진경과, 전문가 검토그룹 구성 원칙, 운영방안, 재검토 대상 의제 등에 대해 발표했다.

검토그룹별 회의에서는 김소영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와 정주진 평화갈등연구소 소장이 그룹별 논의 의제와 선정 배경 등을 설명하고, 향후 일정 등 세부 운영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정정화 재검토위 위원장은 “오늘 전문가 검토회의를 시작으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 의견수렴이 본격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라면서 “전문가 논의가 활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