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핵시민행동 “발전소 인근주민 이주대책 마련해야”
탈핵시민행동 “발전소 인근주민 이주대책 마련해야”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09.18 11: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서울 광화문 등지서 동시다발 기자회견
탈핵시민행동은 19일 월성원전인접지역 이주대책위원회 등 원전 인근 주민들의 천막농성 5주년째를 맞아 서울 광화문 광장을 비롯해 대구와 울산, 경주 등지에서 주민 이주대책을 촉구하는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을 가졌다. (안선용 기자) 2019.9.18./그린포스트코리아
탈핵시민행동은 19일 월성원전인접지역 이주대책위원회 등 원전 인근 주민들의 천막농성 5주년째를 맞아 서울 광화문 광장을 비롯해 대구와 울산, 경주 등지에서 주민 이주대책을 촉구하는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을 가졌다. (안선용 기자) 2019.9.18./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핵발전소 주변 주민들의 고통을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은 핵발전소 인접지역 주민들의 이주대책을 마련하라.”

탈핵시민행동은 18일 월성원전인접지역 이주대책위원회 등 원전 인근 주민들의 천막농성 5주년째를 맞아 서울 광화문광장을 비롯해 대구와 울산, 경주 등지에서 주민 이주대책을 촉구하는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을 가졌다.

탈핵시민행동은 이 자리에서 “하루빨리 핵발전소가 보이지 않는 곳에서 안정된 생활을 누리고 싶지만, 집과 논밭 등 자산을 처분하지 못해 떠날 수 없다”면서 “모든 비극이 핵발전소에서 비롯된 만큼,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이 적극적 주민 이주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에 따르면 인근 주민의 이주를 지원하는 내용의 ‘발전소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이 2건 발의됐지만 계류 중이다.

탈핵시민행동은 또 “최근 활동을 시작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에서도 주민 이주대책에 관한 내용이 배제됐다”며 “주민 이주대책 논의 없는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에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asy@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