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2028년까지 15만ha 매입한다
산림청, 2028년까지 15만ha 매입한다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08.21 17: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8년까지 1조4천억원 투입...전체 산림의 28% 매입
미세먼지·온실가스·열섬 완화 등 기대
산림청은 21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제2차 국유림 확대계획'을 발표했다.(사진 산림청)
산림청은 21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제2차 국유림 확대계획'을 발표했다. (사진 산림청)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산림청이 2028년까지 1조4000억원을 투입, 전체 산림면적을 179만ha(전체 산림 28%)까지 늘린다.

산림청은 국토 생태환경 기능과 산림의 공적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제2차 국유림 확대계획’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로써 매년 1만5000ha씩, 10년 동안 총 15만ha의 개인 소유 산림을 매입할 계획이다.

특히 백두대간 지역은 핵심 구역과 완충 지역으로 지정된 사유림을 매입해 무분별한 개발행위로 인한 훼손을 방지하는 것이 목표다. 또 비예산 정책수단을 활용해 매각이 불가피한 준보전 국유림은 교환하고, 타 부처 소유의 미활용 임야 중 산림경영 등이 가능한 곳은 적극 인수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국민소득이 높아지고 국민의 여가 생활에 대한 관심이 커짐에 따라 산악승마, 집라인(Zipline), 휴양시설 등 산림 레포츠를 즐길 수 있는 곳도 매입 대상이다.

산림청은 또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도시 열섬현상 완화 사업’을 추진하고 생활권 지역 산사태 예방 및 생활환경 개선에 적합한 산림을 매입해 국민이 건강하고 쾌적하게 생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국가 온실가스 감축 의무에 따라 산림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사유림을 적극적으로 매입해 건강한 산림으로 경영·관리하며 온실가스 감축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목재 생산이 가능한 사유림을 매입해 목재 수급의 안정화를 도모하고, 목재 산업 활성화를 통해 경쟁력 있는 일자리도 확보한다.

박종호 산림청 차장은 "시대적으로 변화하는 국유림의 역할과 사회적 요구가 반영될 수 있도록 산림의 공익기능 확보와 국유림 경영·관리 효율성을 증대하기 위해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림청은 2058년까지 전체 산림면적의 35.5%에 해당하는 224만㏊의 국유림을 확보할 계획이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