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 '자작나무 명품 숲' 4일 조기 개방
인제 '자작나무 명품 숲' 4일 조기 개방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5.03 14: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관광 경기 활성화 위해...138만ha, 41만여 그루 '힐링'
강원도 인제군 인제읍 원대리 자작나무숲 (본사 DB)
강원도 인제군 인제읍 원대리 자작나무숲 (본사 DB)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강원도 인제군 자작나무 명품 숲 입산이 가정의 달을 맞아 예년보다 이르게 실시된다.

인제국유림관리소는 봄철 산불 방지를 위해 입산을 금지한 자작나무 숲을 4일 조기 개방한다고 3일 밝혔다.

산불 조심 기간은 오는 15일까지 이어지지만, 지난달 대형산불로 큰 타격을 입은 지역 관광 경기를 활성화하기 위한 조치라고 관리소측은 설명했다.

다만 산불 발생 우려가 있는 만큼 산불감시 인력을 충분히 확보해 산불 예방에도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이와함께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개방에 앞서 지역주민 등과 합동으로 산지 정화 활동도 이날 벌였다.

인제 원대리 자작나무 숲은 138만㏊의 국유림에 41만4천여 그루가 군락을 이룬 명소로 자작나무숲 탐방로는 자작나무·치유·탐험·힐링 등 모두 4개 코스가 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