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단체, ‘설악산 케이블카사업 전면 백지화’ 요구
시민사회단체, ‘설악산 케이블카사업 전면 백지화’ 요구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8.05 17: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6일 ‘설안산 케이블카 백지화’ 촉구 행사 개최
환경부, ‘설악산 케이블카’에 대한 최종협의 진행중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조감도(사진 강원도청 제공)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조감도(사진 강원도청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시민사회단체들이 6일 오전 10시 30분부터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설안산 케이블카 백지화’를 촉구하는 행사를 갖는다.

이번 행사는 설악산국립공원지키기국민행동·설악산국립공원지키기강원행동·케이블카반대설악권주민대책위가 개최하며 △사업 추진 및 대응 경과보고 △선언문 낭독 △퍼포먼스(100여명 참여자 예상)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시민사회단체는 “설악산 케이블카는 2010년 이명박 정부가 자연공원법령을 개정한 후 추진된 사업”이라며 “환경영향평가 허위 작성, 환경부 비밀 TF운영, 정경유착 등 온갖 부정한 방법을 통해 강행돼 왔다”고 밝혔다.

시민사회단체는 이어 “이제 전국의 40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설악산 케이블카사업 백지화 촉구를 선언한다”며 “문재인 정부가 이 논란에 종지부를 찍도록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설악산케이블카 사업자 양양군은 지난 5월 16일 ‘환경영향평가 본안 최종 보완서’를 환경부(원주지방환경청)에 접수했다. 이에 환경부는 오는 16일까지 ‘설악산케이블카 환경영향갈등조정협의회’를 운영할 예정이며 이달 말까지 설악산 케이블카에 대한 최종협의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song@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