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환경부,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9.16 14: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 검토기관과 전문가 면밀한 검토
환경영향갈등조정협의회 등 과학적·객관적 검토·결정
설악산국립공원 오색삭도 설치사업 노선도. (사진 원주지방환경청 제공)
설악산국립공원 오색삭도 설치사업 노선도. (사진 원주지방환경청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이하 원주환경청)은 설악산 오색삭도(케이블카) 설치사업 환경영향평가 과정에서 설악산의 자연환경, 생태경관, 생물다양성 등에 미치는 영향과 설악산국립공원계획 변경 부대조건 이행방안 등을 검토한 결과, 사업시행시 부정적인 영향이 우려되고 환경적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아 ‘부동의’ 한다고 16일 밝혔다.

원주환경청에서 검토한 환경영향평가 보완서는 2016년 11월 △동‧식물상 현황 정밀조사 △공사·운영시 환경 영향예측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호대책 △공원계획변경승인 부대조건 이행방안 등과 관련해 양양군에 환경영향평가서의 보완을 요청했고 양양군이 2년 6개월의 보완기간을 거쳐 지난 5월 16일 제출한 것이다.

원주환경청은 이 보완서에 대해 이해관계자가 참여하는 환경영향갈등조정협의회를 운영하고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국립생태원 등 전문 검토기관과 분야별 전문가의 검토 등 객관적·과학적 절차를 거쳐 협의 방향을 신중히 결정했다.

원주환경청은 2016년 8월 구성했던 환경영향갈등조정협의회의 기본 골격을 유지하면서 찬·반측 추천위원 2명을 추가해 총 14명으로 재구성하고 7회에 걸쳐 주요 쟁점을 논의한 결과, 외부위원 12명은 부동의(4명), 보완 미흡(4명), 조건부 동의(4명) 등 의견이 엇갈렸다.

또한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국립생태원 등 전문 검토기관과 분야별 전문가는 사업시행시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서식지 단편화 △보전가치 높은 식생의 훼손 △백두대간 핵심구역의 과도한 지형변화 등 환경영향을 우려해 부정적 의견을 내놓았다.

원주환경청은 객관적‧과학적 절차에 의해 결론에 도달한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을 양양군에 통보했고 원주환경청 홈페이지에 보도참고자료를 포함해 해당내용을 게시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