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53주년 수자원공사, 기후위기 경영·국민 중심 물관리 선언
창립 53주년 수자원공사, 기후위기 경영·국민 중심 물관리 선언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11.16 15: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기업 최초 ‘기후위기 경영 선언’…RE100으로 녹색전환 다짐
국민 눈높이에 맞는 물관리 혁신 결의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3주년 기념식에서 박재현 사장이 공기업 최초로 ‘K-water 기후위기경영 선언’과 ‘국민 중심의 물관리 혁신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3주년 기념식에서 박재현 사장이 공기업 최초로 ‘K-water 기후위기 경영 선언’과 ‘국민 중심의 물관리 혁신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창립 53주년을 맞은 한국수자원공사(이하 수자원공사)가 공기업 최초로 ‘기후위기 경영’을 선언했다. 또한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국민 중심의 물관리 혁신방안을 제시했다.

수자원공사는 16일 대전광역시 대던구 본사에서 전 임직원과 함께 ‘기후위기 대응’과 ‘국민 중심의 물관리 혁신’을 다짐하는 창립 53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번 기념식에서 수자원공사는 공기업 최초로 ‘기후위기 경영’을 선언하고 전 임직원이 힘을 모아 기후위기에 적극 대응할 것을 결의했다.

수자원공사에 따르면 기후위기 경영은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하고 전사적인 디지털 역량을 향상해 더 적극적으로 기후위기에 적응하는 한편,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다짐을 담고 있다.

국내 1위 재생에너지 기업으로 이미 탄소중립을 실현 중인 한국수자원공사는 정부의 탄소중립 선언과 연계해 전 세계적 캠페인인 ‘RE100’에 공공기관 최초로 참여를 선언했다. 또한 수상태양광, 수열에너지와 같은 청정 물에너지 보급 확대를 통해 국내 기업들이 조속히 RE100에 동참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RE100이란 기업에서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와 함께 기념식에서는 ‘국민 중심의 물관리 혁신’을 다짐하며 7월 수자원공사가 새로운 비전으로 선포한 ‘세계 최고의 물 종합 플랫폼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구체적 실천방안도 제시했다.

이날 제시한 실천방안에는 과감한 기술 혁신 등 새로운 미래 도전을 통해 치열한 물관리 플랫폼 경쟁에서 글로벌스탠더드를 선점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한 물 재해로부터 국민의 안적을 확보하고 안정적인 맑은 물 공급 등 통합 물관리 체계 구축을 강화한다. 마지막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자체 물값 감면과 소상공인 임대료 인하, 물산업 혁신 생태계 조성,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 이행에도 최선을 다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은 “공사창립 53주년을 맞아 기후위기 경영 선언을 넘어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행동을 해야 할 시점”이라며 “수자원공사는 정부와 지자체, 시민사회 등과 긴밀한 협업을 기반으로 기후위기 경영을 차질 없이 추진해 물전문 공공기관으로서 우리나라의 녹색전환에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