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 물종합 플랫폼 기업 도약’…수자원公, ‘디지털 비전 2030’ 선포
‘세계 최고 물종합 플랫폼 기업 도약’…수자원公, ‘디지털 비전 2030’ 선포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11.26 13: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물산업 디지털 전환 심포지엄 및 테크컨퍼런스 개최
수자원공사의 ‘디지털 비전 2030’ 및 올해 주요 연구개발 성과 등 공유
국민 중심의 물관리 실현을 위해 한국수자원공사가 개최한 ‘물산업 디지털 전환 대국민 심포지엄’에서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국민 중심의 물관리 실현을 위해 한국수자원공사가 개최한 ‘물산업 디지털 전환 대국민 심포지엄’에서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이하 수자원공사)가 ‘디지털 비전 2030’을 발표하고 한국판 뉴딜 정책에 발맞춰 세계 최고 물종합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할 것을 선포했다.

수자원공사는 25일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국민 중심의 물관리 실현을 위한 ‘물산업 디지털 전환 대국민 심포지엄’과 산·학·연이 연계한 연구개발 성과의 공유와 확산을 위한 ‘테크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심포지엄에서는 △김용진 서강대학교 교수의 ‘디지털 기술과 기업 경영전략과의 연계’ △이화식 엔코아 대표의 ‘디지털 전환과 빅데이터 분석’ △김수진 한국수자원공사 디지털혁신처장의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디지털 전략 방향’ 주제 발표가 이어졌다.

이와 함께 수자원공사는 이번 주제발표를 통해 새로운 ‘디지털 비전 2030’을 밝혔다.

디지털 비전 2030은 융합을 통한 물데이터의 새로운 가치 창출을 목표로 한다. 세부 실행과제로는 △현실과 동일한 가상모델인 ‘디지털 트윈’을 구축해 물관리시설의 운영관리에 활용 △정수장과 수도관망, 댐 운영 등의 종합적인 판단에 인공지능(AI) 모델 도입 등이 담겼다.

또한,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를 개방하고 디지털 성능시험장(테스트 베드)을 구축해 국민 누구나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 체계도 마련할 예정이다.

주제발표 이후 종합토론에서는 전경수 성균관대학교 교수(한국수자원학회장)가 좌장을 맡아 김광현 창업진흥원장 등 전문가와 함께 수자원공사의 디지털 전환 방향과 과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진 테크컨퍼런스에서는 물 분야 우수 연구개발 성과의 공유와 확산을 위해 통합물관리, 정수처리, 수력발전 등 다양한 물 분야에 대한 11건의 우수과제를 발표하고 현장 심사를 통해 대상 2건 등을 선정했다. 

대상에는 수력발전 설비 국산화 과제인 ‘50MW(메가와트)급 프란시스형 수차 러너 합천1수력 실증’과 ‘나노 여과막 및 전기적 해수 담수화 기술을 결합한 저에너지 해수 담수화 기술 연구’가 선정돼 환경부 장관상이 수여됐다.

한편, 수자원공사는 외부의 창의·혁신적인 기술개발 성과를 도입하고자 국내 물 분야 학계와 민간의 연구개발 전문기관을 대상으로 선정한 총 33개의 ‘개방형 혁신 R&D 연구 과제’에 대해 연구개발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