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아파트 전세가율 6년 만에 60%대 목전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 6년 만에 60%대 목전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9.08 10: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가율 80% 넘는 시·군·구 총 27곳
규제피해 전세가율 높은 지방 중소도시로 수요·투자 쏠림 전망
HDC현대산업개발과 포스코건설이 내달 분양 예정인 '구미 아이파크 더샵' 조감도. (HDC현대산업개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HDC현대산업개발과 포스코건설이 내달 분양 예정인 '구미 아이파크 더샵' 조감도. (HDC현대산업개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전국 아파트의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전세가율)이 약 6년 만에 60%대 진입을 목전에 두고 있다. 다만, 일부 지역에선 여전히 전세가율이 80%를 넘어 매매와 전세 간 매전차익을 활용한 갭투자와 갈아타기 수요가 집중될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7월 전국 아파트의 매매가 대비 전세가율은 70.2%로 올해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 1월부터 줄곧 하락세를 보인 전세가율이 2014년 8월(69.9%) 이후 약 6년 만에 60%대로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6월 전세가율인 65.8%보다 0.3% 하락한 65.5%를 기록했다. △지방은 74.6% △광역시 72.1% △9개도 73.2% △8개도(제주도 제외) 77.5%를 각각 보였다. 다만, 전국적으로 전세가율이 하락하는 가운데 일부 지역은 80%를 넘기도 했다.

전국 광역시·도 중 전세가율이 80%를 넘어선 시군구 지역은 총 27곳으로 나타났다. 이 중 상위 10곳은 △강릉시 86.5% △무안군 86.3% △청주시 서원구 84.7% △춘천시 84.6% △보령시 84.6% △전주시 완산구 84.6% △전주시 83.8% △구미시 83.8% △창원시 마산회원구 83.4% △광주시 북구 83% 등 지방을 중심으로 전세가율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와 반대로 전세가율이 가장 낮은 10곳은 △용산구 45.8% △강남구 47% △송파구 48.3% △세종시 48.8% △과천시 50.1% △서초구 52% △광명시 53.6% △강동구 55% △마포구 55.1% △구리시 56.1% 등으로 나타났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업계는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갭투자 수요가 남하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지방세법 개정안에 따라 2주택까지 기존 취득세율(1~3%)을 적용받는 비규제지역으로 수요와 투자 쏠림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이달부터 지방광역시에 전매제한 강화 제도가 시행될 예정인 가운데 전세가율이 80%가 넘는 지방 중소도시로 투자 등이 몰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최근 계속된 집값 상승으로 부동산 불패론에 대한 의식마저 반영되면서 한국감정원의 부동산 소비심리지수 또한 올해 최대치인 6월 전국 기준 120.2를 보이기도 했다. 또한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도 집값이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마저 높아 전세가율이 높은 지역 아파트의 매전차익을 활용한 매수와 신규 분양 아파트 역시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가운데 전세가율이 80%를 상회하는 지역에서 신규 아파트들이 분양 준비 중에 있다.

먼저 HDC현대산업개발과 포스코건설은 10월 구미시 원평1구역 재개발(원평동 330-2번지 일원)을 통해 ‘구미 아이파크 더샵’을 분양할 예정이다. 구미 시내 원평2구역과 원평3구역 등 정비사업 가운데 가장 먼저 분양되는 지역 첫 ‘아이파크 더샵’ 브랜드 아파트다. 지상 최고 42층, 12개동, 전용면적 39~101㎡, 총 1610세대 규모로 조성되며 이 중 1314세대가 일반에 분양될 예정이다. 지역 내 최고층 설계가 적용되며 단지 내 1만6000㎡의 조경공간도 갖춰진다. 단지 바로 옆에 구미초가 있으며 구미여중, 구미고, 경북외고 등으로 통학도 수월하다. 단지 인근 구미중앙로와 산업로를 통해 삼성전자와 LG전자 등이 들어선 구미국가산업단지로 출퇴근도 용이하다.

동도건설은 강릉시 포남동 1117번지 일원에 짓는 ‘KTX강릉역 동도센트리움’을 분양 중이다. 강릉시에서 처음 선보이는 ‘센트리움’ 브랜드 단지로 지하 3층에서 지상 23층, 3개동, 전용면적 40~59㎡, 아파트·도시형생활주택·오피스텔 등 총 454세대로 조성된다. 단지 내 연면적 1978㎡의 상업시설도 함께 조성된다. 단지 바로 앞에는 경강선 KTX강릉역이 있으며 각종 의료시설과 홈플러스, 동부시장, CGV 강릉점 등 편의시설이 밀집한 중심상업지구도 가깝다.

한화건설은 순천시 서면 선평리 337-3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포레나 순천’을 분양 중이다. 지하 2층에서 지상 18층, 9개동, 전용면적 84~119㎡, 총 613세대 규모로 순천 신흥주거타운 내 첫 포레나 브랜드 아파트로 지어진다. 단지는 인접해 있는 백강로를 통해 삼산로와 순천IC 접근이 쉬우며 호남고속도로와 남해고속도로 진·출입이 수월해 광역 이동이 편리하다.

우미건설은 10월 완주군 삼례읍 삼봉지구 B1블록에 짓는 ‘완주 삼봉지구 우미린(가칭)’을 총 818세대 규모로 분양할 예정이다. 완주일반산업단지와 완주전주과학 산업연구단지, 완주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와 인접해 있다. 호남고속도로 익산JC와 완주IC를 통해 인근 지역으로의 이동도 자유롭다.

포스코건설은 11월 전주시 에코시티 16블록에 짓는 ‘전주 에코시티 16블록 더샵(가칭)’을 분양할 예정이다. 에코시티 5번째 더샵 브랜드 단지로 총 576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인근에 센트럴파크(세병공원)와 백석저수지 등이 있으며 호남고속도로 전주IC, 익산포항고속도로 완주IC, 완주순천고속도로가 인접해 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