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기평, 에너지안전기술개발에 556억원 투입
에기평, 에너지안전기술개발에 556억원 투입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4.03 17: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에너지안전기술개발에 총 556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김동수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에너지안전기술개발에 총 556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김동수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하 에기평)이 에너지안전기술개발에 총 556억원을 투입기로 했다. 2017년 11월 발생한 포항 지진의 원인으로 지목된 ‘포항 지열발전 사업’에 대한 감사 결과에 따른 후속 조치다.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예방과 방폐물 처리기술, 원전사고 방지, 수소충전소 안전성 확보 등 에너지안전기술개발에 556억원을 투입한다고 3일 밝혔다. 이는 매년 200억원 수준으로 지원하던 금액의 약 2.8배에 달하는 규모다.

지원 과제에는 이차전지 화재 안전성 검증센터구축사업에 149억원, 화력발전소 안전환경구축기술개발사업에 25억, 원전안전부품경쟁력 강화기술개발에에 51억 등 안전 관련 신규 사업이 포함됐다.

이와 함께 사고 시 대규모 폭발이나 화재를 동반하는 에너지 특수성을 고려해 사고 가능성이 있는 607개 과제(전체 과제의 95%)에 대해 안전매뉴얼을 갖췄다. 고위험과제는 안전전문가가 현장실태를 점검과 사고방지 계획에 대해 컨설팅을 의무화하는 등 밀착 관리한다.

올해 과제부터 안전 전문가가 과제기획 단계부터 필수로 참여, 과제 전주기로 안정성 관리를 확대했다. 지난달에는 에너지안전PD를 신규로 초빙해 과제기획 단계에서부터 안전요인을 점검하고 안전성 제고를 위한 신규 사업을 발굴하는 등 에너지기술개발의 안전 전문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평가의 전문성과 공정성, 책임성을 강화하기 위해 온라인 메타평가 시스템을 지난해부터 활용 중이다. 평가위원 중 전문성‧경력 등을 고려해 지정하는 ‘책임평가위원 제도’도 강화한다. 이를 통해 책임평가위원은 과제선정‧중간점검‧최종평가에 모두 참여해 과제를 밀착 지원할 계획이다.

우수 R&D 성과창출을 위해 수행 중인 과제의 문제요인과 기대효과를 자체 점검하는 ‘과제 위험 조기경보 체계’를 구축하고 조직진단과 인사, 교육제도를 직원 전문성 향상에 맞춰 내부 인력과 조직을 정비하는 경영혁신도 단행한다.

이 밖에도 기관장(20%)과 간부(자율)는 성과연봉을 기부하고 일반직원은 성금을 모금하여 피해 지역에 전달하기로 했다.

에기평 임춘택 원장은 “피해 지역의 조속한 회복과 정상화를 기원하며 앞으로도 전담기관으로써 필요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