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노후 환경기초시설 개선에 198억원 추가지원
한강 노후 환경기초시설 개선에 198억원 추가지원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3.24 10: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팔당 상수원 관리 위한 노후시설 개·보수비 역대 최대 규모
한강청 “적기 시설정비로 운영효율 제고 및 수질개선에 기여”
팔당댐 전경. (사진 한국수자원공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팔당댐 전경. (사진 한국수자원공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한강유역환경청(이하 한강청)은 환경기초시설 노후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기도 양평군 등 23개 지자체에 한강수계기금 198억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한강청에 따르면, 이번 추가 지원은 코로나19 조기극복을 위한 정부 민생·경제 종합대책으로 시행하게 됐고 198억원 지원을 통해 개·보수가 시급한 96개 노후 환경기초시설의 적기 정비가 가능하게 됐다.

한강청은 “지난 20일 지원 대상 23개 지자체에 198억원을 전액 배정하는 등 즉시 집행에 착수해 지역경제 활력을 제고하고 노후 환경기초시설 운영 효율을 높여 한강수계 수질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환경기초시설은 상수원 수질개선과 직결되는 사안인 만큼 정비가 시급한 기술진단 1~2등급 시설 위주로 추가 지원된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한강청은 시설별 노후 현황, 기술진단 결과 등을 종합 평가해 지원 대상을 선정했다. 특히 시도별 지원규모는 경기 141억원(협잡물처리기 교체사업 등 139건), 충북 27억원(반응조 분리막 교체사업 등 48건), 강원 23억원(폄프장 스크린 교체사업 등 21건), 서울 7억원(산기관 개선사업 1건)이다.

최종원 한강유역환경청장은 “이번에 지자체로 배정된 자금이 신속히 집행돼 지역경기 회복에 도움을 줄 것”이라며 “적기에 노후 환경시설을 잘 정비해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수 있도록 집행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