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수계기금 중기운용계획’ 확정...상·하류 갈등 해소 되나?
‘한강수계기금 중기운용계획’ 확정...상·하류 갈등 해소 되나?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3.06 09: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수계기금 중기계획, 5개 시‧도 등 ‘전원 합의’
5년간 2.7조원 투자...상·하류 숙원사업 등 중점 추진
상수원 수질개선을 위한 환경 기반시설 구축 및 개량 등 한강 상류지역 환경기초시설사업에 가장 많은 1조2909억원이 지원된다. (사진 한국환경공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상수원 수질개선을 위한 환경 기반시설 구축 및 개량 등 한강 상류지역 환경기초시설사업에 가장 많은 1조2909억원이 지원된다. (사진 한국환경공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한강수계관리위원회(이하 한강수계위)는 ‘제2차 한강수계관리기금 중기운용계획(2021~2025년)’을 5개 시·도(서울, 경기, 인천, 강원, 충북) 등 수계위원 전원 합의로 심의·확정했다. 중기계획은 기금의 효율적인 운용·관리를 위해 기금 수입·지출 및 운용, 물이용부담금 등 재원별 조성계획 등을 포함해 5년마다 수립하는 법정계획이다.

한강수계위는 2015년 상·하류 지자체간 의견 대립으로 합의되지 못한 ‘제1차 한강수계관리기금 중기운용계획(2016~2020년)’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2차 중기계획을 수립하기 전 상·하류 지자체와 전문가, 한강유역환경청의 거버넌스를 구성한 바 있다. 

한강수계위에 따르면, 기금 운용 방향을 △정부정책 및 환경변화에 대한 적응적 운용 △운용 안전성 △상·하류 협력 강화를 통한 지원사업 다양화 △투자효율성으로 선정해 투자 계획을 수립했다.

한강수계위는 “소통·협력 강화를 위한 지속적인 논의와 포럼 운영 등을 통해 상·하류 지자체 합의를 이끌어 만장일치 합의안을 도출해냈다”며 “2차 중기운용계획에 따라 주민지원사업과 환경기초시설, 상·하류 지역별 수질관리 숙원사업 등에 총 2조7000억원 기금이 투입된다”고 밝혔다.

상수원 수질개선을 위한 환경 기반시설 구축 및 개량 등 한강 상류지역 환경기초시설사업에 가장 많은 1조2909억원이 지원되는데, 상수원관리 규제 지역 주민지원사업에 4282억원, 수질 오염원 제거와 토지매수, 수변구역관리에 4693억원이 사용된다. 한강본류 앞바다 쓰레기 처리비용과 개인하수처리시설관리 등 상·하류 지역 숙원사업에도 481억원을 투자한다.

최종원 한강유역환경청장(한강수계위 사무국장)은 “한강수계 상‧하류간 상생과 협력을 위해 도입한 수계기금 중기운용계획에 대해 모든 구성원이 합의안을 도출했다”며 “다른 무엇보다 이 점에서 큰 의의를 찾을 수 있고 향후에도 기금사업의 효율적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