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호 ‘연료전지 시민펀드’ 3년 만기...연이율 3.9%
서울 1호 ‘연료전지 시민펀드’ 3년 만기...연이율 3.9%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3.04 14: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을공원 수소 활용 신에너지 연료전지 발전사업에 시민 투자
1195명 시민참여 원금 114억원...수익금 13억3700만원 전액 상환
노을연료전지 발전소 전경. (사진 서울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노을연료전지 발전소 전경. (사진 서울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추진한 1호 ‘노을연료전지 시민펀드’가 3년 만기됐다. 서울시는 펀드 참여시민 총 1195명에게 투자원금(114억원), 약속했던 연이율 3.9% 수익금(13억3700만원)까지 전액상환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연료전지’는 화석연료 발전에 비해 미세먼지, 온실가스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적은 친환경 신에너지다. 도시가스 성분 중 수소와 공기 중 산소가 화학 반응해 전기와 열을 생산하며 연소 공정이 없다. 

서울시에 따르면, ‘노을연료전지 시민펀드’는 난지 쓰레기매립지를 공원으로 만든 노을공원(마포구 상암동) 내 수소를 활용한 신에너지 연료전지 발전 사업을 시행하며 그 사업비 일부를 일반시민이 직접 투자할 수 있도록 한 상품이다. 노을연료전지 발전소를 가동하는데 필요한 총 사업비 1219억원 중 114억원을 일반시민이 직접 투자했다. 2017년 2월 판매 당시 1시간 30분 만에 1195명이 가입하며 조기에 완판 된 바 있다.  

서울시는 “노을연료전지 발전소(2017년 3월 건립)는 연간 약 4만500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기, 연간 약 9000세대가 사용하는 열을 친환경 방식으로 생산‧판매한다”며 “2018년 기준 노을연료전지에서 생산된 전기는 마포구 주택용 사용전력(593GWh)의 28% 수준인 165GWh였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1호 연료전지 시민펀드에 이어 2021~2022년에도 각 200억원 규모 2‧3호 연료전지 시민펀드를 발매한다. 2호는 서남물재생센터 내 서남연료전지, 3호는 암사정수센터 내 암사연료전지 사업비 일부를 시민 펀드로 조달할 계획이다. 

이밖에 서울시는 태양광 시민펀드(2015년), 연료전지 시민펀드(2017년)를 연이어 추진하며 신재생에너지 발전 사업에 시민참여와 수익 공유라는 모범적 사례를 제시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정부는 서울시 태양광 시민펀드 방식을 차용해 지자체 주도로 시민 참여형 태양광 발전사업을 하는 경우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를 추가로 발급해주는 우대정책을 펼치고 있다.
   
권민 서울시 대기기획관은 “연료전지 시민펀드는 시민이 에너지 발전 사업에 참여함으로써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창출된 수익을 공유하는 시민 참여형 수소경제 성장모델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며 “수소경제 정착을 위해 보다 다양하고 발전된 시민참여 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