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저감사업 추진...“전국 최초”
서울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저감사업 추진...“전국 최초”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3.11 13: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금천·영등포·동작구 지역별 맞춤형 노출·배출저감 사업 추진
2022년까지 매년 3곳씩 12개소 확대...오는 6월 3곳 추가지정 예정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의 서울시 모습. (사진 김동수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의 서울시 모습. (김동수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서울시는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한 금천·영등포·동작구 3곳에 대해 지역별 맞춤형 저감사업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11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 집중관리구역으로 추가 지정하는 자치구 3곳은 12일부터 신청을 받아 오는 6월 선정할 예정이다.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은 미세먼지가 다량 발생하는 지역 중 어린이·노인 등이 이용하는 시설이 집중된 지역을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하고 미세먼지 발생을 저감·관리해 취약계층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안심구역을 말한다.

서울시는 “지난해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지정을 위해 주민의견 수렴과 환경부 협의를 마치고 전국 최초로 지난 1월 금천, 영등포, 동작구 3곳을 지정고시했다”며 “서울형 미세먼지 안심구역 맞춤형 지원사업은 ‘취약계층 노출저감 통한 건강보호사업’, ‘미세먼지 배출저감사업’ 등으로 구성돼 있다”고 설명했다.

우선 서울시는 미세먼지 취약계층 고농도 미세먼지 노출 저감을 위해 스마트 에어샤워실 설치, 창호 부착형 환기시스템 설치, 미세먼지 저감 식물벽 조성, 미세먼지 쉼터 등을 조성한다. 

또한 미세먼지 배출저감을 위해서는 대기오염배출원 지도·점검 강화, 살수차·분진흡입차 집중운영, 간이측정망 시스템 구축, 소규모 대기배출시설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그 외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을 알리는 바닥표시 등 설치, 취약시설 옥상에 쿨루프 설치사업 등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서울형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맞춤형 저감사업(금천구 두산로 및 범안로 일대 0.75㎢). (자료 서울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서울형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맞춤형 저감사업(금천구 두산로 및 범안로 일대 0.75㎢). (자료 서울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서울형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맞춤형 저감사업(영등포구 문래근린공원 일대 1㎢). (자료 서울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서울형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맞춤형 저감사업(영등포구 문래근린공원 일대 1㎢). (자료 서울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 서울시, 민관협의체 구성·운영

금천구는 어린이시설과 노인복지시설, 금천복지센터에 창호 부착형 환기시설(7개), 스마트 에어샤워(1개), 에어커튼(4개), 식물벽(5개), 미세먼지 쉼터(1개) 등을 설치한다. 영등포구는 어린이시설과 노인복지시설에 창호 부착형 환기시설(7개), 스마트 에어샤워(3개), 미세먼지 쉼터(1개), 미세먼지 알리미(17개) 등을 설치한다. 동작구의 경우, 어린이시설과 노인복지시설을 포함해 초등학교에 창호 부착형 환기시설 24개소, 대형공사장 IoT모니터링 시스템 2개 등을 설치한다. 

미세먼지 배출저감을 위해 대기오염 배출시설에 대한 전수점검 실시, 자동차 배출가스 및 공회전 집중단속, 살수차·분진흡입차 일 2회 이상 운영, 집중관리구역 내 간이측정기 5대 설치, 소규모 대기배출시설에 대해 금천구 5개소, 영등포구는 10개소에 방지시설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각 자치구에서는 취약계층 이용시설 관계자에게 미세먼지 지원사업에 대한 의견을 수합해 서울형 맞춤형 지원사업 기준에 맞는 세부사업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서울시는 지역별 지원사업을 검토한 후 최종 확정해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을 효과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시민 및 취약계층 이용시설 관계자, 대기오염배출시설 대표자,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민관협의체를 구성·운영할 것”이라며 “만족도 조사 및 개선사항 등을 발굴하고 향후 맞춤형 미세먼지 저감사업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서울시는 2022년까지 서울형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을 해마다 3곳씩 추가해 총 12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는 23일까지 자치구에 수요조사를 실시하고 선정 및 지정 절차를 거쳐 오는 6월 최종 3곳을 추가 지정할 예정이다.

윤재삼 서울시 대기정책과장은 “서울형 미세먼지 안심구역은 어린이와 노인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의 고농도 미세먼지 노출을 줄여 건강을 보호하고 지역별 오염물질 배출저감책을 통해 주민들 체감도를 높이기 위한 사업”이라며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지정하고 본격 추진하고 있는 만큼 대표적인 미세먼지 저감사업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보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울형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맞춤형 저감사업(동작구 서달로 및 흑석 한강로 일대 0.7㎢). (자료 서울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서울형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맞춤형 저감사업(동작구 서달로 및 흑석 한강로 일대 0.7㎢). (자료 서울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