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겨울엔 국립공원 설경명소 따라 설국으로”
“이번 겨울엔 국립공원 설경명소 따라 설국으로”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2.23 14: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공원 설경명소 62개 구간(195㎞) 대설주의보시에도 부분 개방
해당구간 안전사고 예방활동 총력...대설경보 격상시 전면통제
덕유산 설천봉. (사진 국립공원공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덕유산 설천봉. (사진 국립공원공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대설주의보가 발령될 때 전면 통제되던 국립공원 탐방로 중 설경명소 62개 구간(195㎞)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개방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내로 눈이 5㎝ 이상 내릴 것으로 예상될 때 기상청에서 발표하는 대설특보 중 하나다. 그간 국립공원공단은 매년 11월 15일부터 이듬해 3월 15일까지 대설주의보 이상 대설특보가 발령되면 탐방로를 전면 통제하고 있다.

국립공원공단에 따르면, 설경 감상을 위해 국립공원을 방문하는 탐방객 요구가 계속됨에 따라 공원별 현장여건을 고려한 저지대 탐방로, 사찰, 안전이 확보된 설경 경관지역 등 96개 구간을 지난해 시범 개방했다.

올해 개방하는 구간은 지난해 설경 명소인 지리산 뱀사골계곡(반선~요룡대) 등 39개 구간을 포함해 탐방객이 많이 찾는 설악산 백담계곡(수렴동대피소 일원) 등 23개 구간을 새로 지정했다.

지리산 제석봉. (사진 국립공원공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지리산 제석봉. (사진 국립공원공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올해 개방되는 대표적인 설경명소로는 △지리산 성삼재~노고단 일대 △오대산 선재길 △태백산 천제단 일대 △설악산 장수대분소~대승폭포 △치악산 세렴폭포 일대 △소백산 죽령~연화봉 △변산반도 내소사 전나무숲길 등이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지난해처럼 대설경보로 특보가 격상되거나 현장에서 폭설‧한파 등 위험요소가 노출될 경우 즉시 탐방로를 통제하고 탐방객을 대피조치토록 할 예정이다. 특히 대설주의보 발표시 해당구간에 탐방객 안전을 위해 거점근무 및 안전요원을 배치할 계획이다.

양해승 국립공원공단 재난안전처장은 “국립공원의 아름다운 설경을 많은 탐방객이 감상하도록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이라며 “기상상황으로 갑작스러운 통제가 될 수 있으니 사전에 국립공원 홈페이지에서 개방여부 등을 확인해 탐방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