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옷에 달라붙는 열매’에 대비하는 법
가을철 ‘옷에 달라붙는 열매’에 대비하는 법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1.18 17: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공원공단, ‘옷감 종류별 접착 정도와 제거법’ 관련 실험정보 공개
꼬리빗이나 접착테이프로 제거...“확산 막기 위해 쓰레기통에 버려야”
국립공원공단은 산행 후 옷에 붙은 열매를 제거하는 방법으로 참빗이나 꼬리빗을 사용하는 방법과 접착테이프로 붙여 떼어내는 방법을 제시했다. (사진 국립공원공단 제공)
국립공원공단은 산행 후 옷에 붙은 열매를 제거하는 방법으로 참빗이나 꼬리빗을 사용하는 방법과 접착테이프로 붙여 떼어내는 방법을 제시했다. (사진 국립공원공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가을철 산행시 옷에 달라붙는 열매에 대해 옷감 종류별 접착 정도와 제거하는 방법에 대한 실험 정보를 18일 공개했다.

국립공원공단 연구진은 최근 지리산 일대 탐방로에서 쉽게 발견되는 도깨비바늘, 미국가막사리, 쇠무릎, 주름조개풀 등 옷에 달라붙는 식물 4종의 열매로 겉 옷감 소재별 접착정도를 실험했다. 이 중 주름조개풀은 껍질 끝이 돌출된 부분에서 끈적한 액체가 분비되는 식물이다.

직물의 틈이나 기모가 없는 매끈한 혼용소재의 경우 열매가 거의 달라붙지 않는 반면, 직물의 틈이나 기모가 있고 골이 진 소재의 경우 열매가 옷감에 달라붙는 정도가 평균 90% 이상으로 나타났다. 이는 열매에 붙어 있는 갈고리 모양의 부속물이 옷감 표면이 매끈하고 틈이 없는 소재에는 잘 걸리지 않기 때문이다.

열매가 달라붙는 식물들은 대부분 저지대 탐방로 입구나 경작지, 풀숲에서 자라며 동물에 의해 열매를 퍼뜨려 생존하도록 진화했다. 연구진은 이 식물들이 사람 옷에 달라붙어 열매를 퍼뜨리는 이유도 공개했다.

사람의 활동 범위가 다른 동물보다 넓으며 번식하기 유리한 장소에서 열매를 제거하는 등 식물 번식과 확산에 유리하다는 것. 대부분 사람들이 주변에 식물이 없는 공터 등 넒은 지역에 나와 열매를 제거하기 때문이다.

국립공원공단은 산행 후 옷에 붙은 열매를 제거하는 방법으로 참빗이나 꼬리빗을 사용하는 방법과 접착테이프로 붙여 떼어내는 방법을 제시했다. 특히 열매를 도로변 등에서 떼어내면 빗물을 따라 강 하구 또는 호수(저수지, 댐) 가장자리로 번식하기 때문에 그 자리에서 떼어 내거나 쓰레기통에 버리는 것이 효과적이다.

이밖에도 갈고리 모양 열매를 떼어내다 보면 구멍이 나거나 보풀이 생기는 등 옷감이 상하는 원인이 돼 직물 틈과 기모가 없는 매끈한 소재의 등산복을 착용하면 열매가 덜 붙고 잘 떼어진다. 또한 운동화 끈과 양말에도 열매가 잘 붙기 때문에 등산복 바지로 등산화를 덮거나 각반(스패치)를 착용하면 열매가 붙는 것을 줄이는 효과가 있고 진드기 피해도 예방할 수 있다.

강재구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생물종보전원장은 “가을철 산행시 열매가 잘 붙지 않는 겉옷을 준비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국민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실용적인 연구를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