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 ‘해맞이·해넘이 명소’ 10곳 공개
국립공원 ‘해맞이·해넘이 명소’ 10곳 공개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2.29 13: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공원공단, 지리산 천왕봉·설악산 대청봉 등 선정
안전장비 갖추고 자신 체력 맞는 탐방로 선택 중요
지리산 천왕봉 일출. (사진 국립공원공단 제공)
지리산 천왕봉 일출. (사진 국립공원공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2019년 한해를 정리하고 경자년(庚子年) 새해 행복을 기원할 수 있는 국립공원 해맞이·해넘이 주요 명소 10곳을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국립공원공단이 추천하는 해맞이 명소는 △지리산 천왕봉·바래봉 △설악산 대청봉 △북한산 백운대 △태백산 함백산 5곳이다. 해넘이 명소는 △태안해안 꽃지해변  △한려해상 달아공원·초양도 △변산반도 채석강·적벽강 △다도해 정도리 구계등 5곳이다.

박영준 국립공원공단 탐방정책부장은 “이번에 선정된 해맞이 명소는 국립공원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곳으로, 새해 소망과 다짐을 더욱 특별히 만들어줄 최고의 명산으로 선정됐다”며 “지리산 천왕봉은 지리 10경 중 제1경으로 첩첩이 능선 사이로 떠오르는 일출의 장엄미와 웅장함이 압도적”이라고 소개했다.

박 부장은 이어 “천왕봉으로 향하는 산행이 부담스럽다면 초보자도 힘들이지 않게 2시간 내외로 오를 수 있는 지리산 바래봉 눈꽃 해맞이를 추천한다”며 “설악산 대청봉은 동해 바다에서 떠오르는 해와 수묵화 같은 화채능선 산줄기가 어우러져 장관을 이루고 북한산 백운대는 우뚝 솟은 인수봉과 어우러지는 해맞이가 남다른 풍광을 자랑하며 태백산 함백산은 눈부신 눈꽃 일출이 즐거움을 준다”고 덧붙였다.

한려해상 초양도-삼천포대교 일몰. (사진 국립공원공단 제공)
한려해상 초양도-삼천포대교 일몰. (사진 국립공원공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국립공원공단에 따르면, 붉은 노을 낭만 가득한 감성을 채울 수 있는 서해안 해넘이로는 태안해안 꽃지해변과 변산반도 채석강·적벽강이 선정됐다. 명승 제69호 할미·할아비 바위 사이로 떨어지는 꽃지 해변 일몰은 서해안 3대 낙조 중 하나고 변산반도 채석강·적벽강은 석양이 비칠 때 더욱 붉은색으로 물들어 황홀한 일몰을 경험할 수 있다.

한려해상 달아공원은 남해안 최고 일몰을 감상할 수 있는 곳으로 전망대에 올라서면 한려수도 작은 바위섬 사이로 지는 일몰이 장관을 이룬다. 다도해에서는 정도리 구계등에서 갯돌이 만들어내는 음악소리와 함께 멋진 해넘이를 감상할 수 있다. 조금 더 여유가 있다면 관매도 명품마을에 머물면서 섬마을 정취를 천천히 즐기고 새해를 맞이하는 것도 좋다.

문명근 국립공원공단 탐방복지처장은 “각 공원별 입구에서 해맞이 탐방을 준비하는 탐방객을 위해 핫팩 제공 및 차 나눔 행사를 진행하고 가야산탐방원, 설악산탐방원에서는 20대 청년을 대상으로 희망캠프를 운영한다”며 “많은 사람들이 국립공원을 대표하는 해맞이‧해넘이 명소에서 올 한 해를 뜻 깊게 마무리하고 희망찬 새해 시작을 맞을 수 있도록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