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발전설비 부품 국산화 로드맵 공개
동서발전, 발전설비 부품 국산화 로드맵 공개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11.04 14: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바이오화력본부 설명회서…2024년 국산화율 90% 목표
한국동서발전은 1일 강원 동해 동해바이오화력본부에서 ‘발전설비 부품 공급 안정 및 기술자립을 위한 국산화 로드맵’ 사업소 설명회(사진)를 개최했다. (동서발전 제공)
한국동서발전은 1일 강원 동해 동해바이오화력본부에서 ‘발전설비 부품 공급 안정 및 기술자립을 위한 국산화 로드맵’ 사업소 설명회(사진)를 개최했다. (동서발전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한국동서발전은 1일 강원 동해 바이오화력본부에서 ‘발전설비 부품 공급 안정 및 기술자립을 위한 국산화 로드맵’ 사업소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동서발전은 이날 설명회를 통해 외산 3489개 품목 중 2534개 품목을 국산화 대상으로 선정하고, 향후 5년간 연구개발비 및 현장 테스트베드 제공에 716억원을 투자해 1760개 품목을 국산화하기 위한 계획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현재 80% 수준인 부품 국산화율을 2024년 90%까지 높일 수 있을 전망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개발된 제품의 판로확보를 지원, 우리 뿐 아니라 민간을 포함한 다른 발전사에도 확대 적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국내 발전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신규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asy@greenpost.kr